감독 파트리스 르꽁트|주연 다니엘 오떼유, 대니 분|코미디|프랑스|2007년 개봉

 

두 달에 한 번 회사에서 영화를 봅니다. 미디어영성교육팀 수녀님이 직원들을 위해 좋은 영화를 골라주시거든요. 이번에는 프랑스 코미디 영화 <마이 베스트 프렌드>를 봤지요.

골동품 딜러와 택시기사. 어울리는 조합인가요? 흠, 감이 오지 않습니다. 거만한 골동품 딜러와 박식한 택시기사. 그래도 감이 잡히지 않네요. 골동품을 다루며 부와 명성을 쌓아온 사람과 택시 핸들을 돌리며 TV 퀴즈쇼에 나가길 꿈꿔온 사람이 친해질 수 있을까 생각하면 쉬이 고개가 끄덕여지질 않습니다. 직업, 빈부, 사회적 지위 같은 배경으로 사람을 판단하는 세상의 잣대를 답습해온 듯해 묘한 죄책감이 듭니다. 두 사람이 친구가 되어가는 과정을 보여주는 것은 영화의 힘입니다.

‘베스트 프렌드’라고 하면 누가 생각나나요. 꼽을 만한 사람은 있는지요. 영화를 보는 내내 되물었답니다. 나의 베스트 프렌드는 누구?


학교 다닐 때는 ‘베프’니 ‘단짝’이니 하는 말을 참 많이 썼습니다. 애칭을 짓거나 교환일기를 쓰기도 했지요. 한편으로는 유치하다고 느꼈어요. 왜 이렇게까지 친한 사람을 만들어야 할까. 다른 사람과는 선을 긋듯이. 지금 쌓은 우정이 영원할까.

학생 신분에서 벗어나 한 살 두 살 나이를 먹으니 달라집니다. ‘베프’니 ‘단짝’이니 하는 말은 거의 쓰지 않아요. 교환일기를 주고받지도 않고요. 자주 보지 못하고 종종 연락하지 못하는 가운데 익숙한 얼굴들을 떠올립니다. 배경을 모른 채 서로에 대한 끌림과 친숙함만으로 사귀었던 친구들. 함께 걷고 이야기하는 것만으로도 즐거웠던 날들. 참 청량하고 순수한 우정이었습니다.

영화에는 중요한 소품이 나옵니다. 『일리아드』 등장인물 아킬레스와 파트로클로스의 ‘피를 나눈 우정’ 전설이 새겨진 고대 그리스 도자기예요. 한 사람은 도자기에 집착하며 없던 친구를 만들려 합니다. 다른 한 사람은 친구에게 배신감 느껴 그 도자기를 부숴버리고요. 두 사람이 진짜 친구가 된 때는 도자기가 부서진 뒤입니다. 아집과 편견을 깨야 우정은 오히려 굳건해짐을 보여준 것일까요?


우정에도 나이가 있는지 모릅니다. 어렸을 적 내 모습과 지금 내 모습이 다르듯, 우정 또한 시간이 지날수록 그 모양과 빛깔을 달리하겠지요. 어떤 관계는 성숙해질 것이고, 어떤 관계는 빛바래지기도 할 거예요.주인공들은 함께 퀴즈를 풉니다. 또 생일을 축하해줍니다. 베스트 프렌드가 누구니 하는 물음이 무색해집니다. 친했던 사람들이 그리워집니다. ‘자기중심’이란 더께를 걷어내고 뽀얀 얼굴로 말거는 상상을 합니다. 일하는 친구와는 일 이야기를, 결혼을 앞둔 친구와는 결혼준비 이야기를, 아기를 낳은 친구와는 아기 이야기를 하며 그저 소박한 즐거움을 누리고 싶어집니다.

- 홍보팀 고은경 엘리사벳

* 이미지는 네이버 영화에서 가져왔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