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령의 빛으로 비추어 주시는 하느님,
당신의 뜻에 따른 삶의 모든 것
두 손 안에 기꺼이 받아들이게 하소서.
소망하는 것, 서로 다르지만
각자에 맞도록 은총을 주시리라 믿습니다.
겸손과 온유는 영혼의 기쁨으로 감싸주니
영원한 것에 마음 기울이게 하소서.
주님, 건강한 영으로
당신께 찬미노래 부르게 하소서.
_ 전영금 수녀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1.31)  (0) 2019.01.31
오늘의 기도(1.30)  (0) 2019.01.30
오늘의 기도(1.29)  (0) 2019.01.29
오늘의 기도(1.28)  (0) 2019.01.28
오늘의 기도(1.25)  (0) 2019.01.25
오늘의 기도(1.24)  (0) 2019.01.24

온화하시고 사랑이 크신 하느님,
오늘 아침 창 너머로 보이는
나무들과 동네 이웃집들을 바라봅니다.
모든 이들이 평안하고 행복하길….
저마다 안고 있는 어려움을 극복할
힘과 은총의 선물을 내려 주소서.
마음 안에 품고 있는 소망들이
꼭 이루어지게 하소서.
당신의 뜻과 저희의 바람이 하나 되도록
성령께 맡겨 드리오니
이끌어 주소서. 아멘.
_ 전영금 수녀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1.10)  (0) 2019.01.10
오늘의 기도(1.9)  (0) 2019.01.09
오늘의 기도 (1.8)  (0) 2019.01.08
오늘의 기도(1.7)  (0) 2019.01.07
오늘의 기도(1.4)  (0) 2019.01.04
오늘의 기도(1.3)  (0) 2019.01.03


딸아이가 캠프에 갔습니다

있을 때는 몰랐는데, 없으니 정말 텅 빈 듯했지요.

~ 딸아이의 방에 앉아 한숨을 내쉬는데, 띵똥, 초인종이 울렸습니다.

맞은편 다세대주택에 사는 할머니였습니다.

바쁜가? 좀 나와바.”

할머니가 저를 데리고 간 곳은 할머니네 주차장 옆에 있는 텃밭이었어요.

이거 보여? 아이고, 우리 강아지가 봤으면 팔딱팔딱 뛰고 난리가 났을 텐데.”

할머니는 작은 화분을 가리켰습니다.

갓난아이 주먹만 한 피망이 세 개 매달려 있지 뭐예요.

저는 깜짝 놀라 두 눈을 크게 떴어요.

할머니가 일부러 저를 불러내어 보여준 피망을 바로 딸아이의 것이었거든요.

작은 피망들은 공원에 놀러 갔다가 딸아이가 꽁짜로 얻어온 씨앗이었어요.

할머니! 이게 무슨 씨일까요?”

딸아이는 마침 상추에 물을 주던 할머니에게 물었지요.

심어보면 알지!”

할머니는 방금 웃으며 작은 화분에 씨앗을 심어주었어요.

우리 강아지가 봐야 되는데. 날마다 언제 피망이 열리는 거냐고, 기다리고 또 기다렸는데.”

할머니는 작은 피망들을 내려다보며 발을 동동 굴렀어요.

그런데 그다음 날이었어요. 저는 모임이 있어 외출을 했습니다

무슨 비가 그렇게 많이 오는지, 앞을 분간하기도 힘들더군요. 저는 빨리 집으로 들어갈 생각만 했지요.

아이고! 잘 만났네. 잘 만났어! 내가 혼자 들 수가 있어야지!” 

할머니가 급히 뛰어왔어요

오래도록 밖에 서 있었는지, 우산을 쓰고 있는데도 옷이 다 젖어 있지 뭐예요.

이렇게 비가 많이 오는데 왜 밖에 계셨어요?”

그럼 어떡해? 우리 강아지 피망이 다 떨어질까 봐 내가 안에 있을 수가 있어야지.” 

그랬습니다

할머니는 빗발이 거세지자 우산을 들고 나와 제가 올 때까지 내내 우산을 들고 딸아이의 피망을 지켜주고 계셨던 거예요.

혼자 힘으로는 화분을 옮길 수가 없어 발만 동동 구르고 계셨던 거예요.

그 날, 그 빗속에서 저는 흠뻑 젖었습니다.

딸아이의 피망이 자라고 있는 화분을 집 안으로 옮기느라 비에 흠뻑 젖고 말았습니다.

그러나 그날, 제 가슴을 흠뻑 적신 것은 빗물이 아니라 아주 작은 소망 하나도 지켜주고자 하는 내 이웃의 간절함이었지요.

그래서였을까요?

딸아이가 캠프에서 돌아와 가장 먼저 달려간 곳은 집이 아니라 할머니의 텃밭이었답니다.

_ 이명랑, 「사람은 사람을 부른다」


★ 더 궁금하다면? 

http://www.pauline.or.kr/bookview?code=18&subcode=07&gcode=bo0024137

 

수도원(옛날 바오로 집)에 초대를 받았다.

성당 복도에서 지원자 자매들이
아주 소소한 일로 웃음을 터뜨리는 모습을 보며
'나도 저렇게 웃으면서 살고 싶다.'라는 생각을 갖게 되었다.

 

* 다음주 화요일에 계속 *

 

이 사피엔자 수녀 | 그림 주 벨라뎃다 수녀

 

'그림 묵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8. 수도원 입회  (0) 2012.05.24
7. 말씀의 빛  (2) 2012.05.22
6. 웃으면서 살고 싶다  (0) 2012.05.17
5. 내가 수녀가 된다면?  (2) 2012.05.15
4. 청년회 활동  (0) 2012.05.10
3. 내 삶의 스승  (0) 2012.05.08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