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회 송봉모 신부, 「예수 - 우리의 발걸음을 아빠 하느님께로」 펴내

350쪽/1만6000원/바오로딸

하느님을 ‘아빠 아버지’라 부르고 있는지…
그리스도 가르침을 바탕으로 하느님과 신자 간 관계 설명
주님의 기도 등 예로 들며 그분과 가까워지는 방법 제시

발행일2019-03-03 [제3134호, 13면]

하느님을 아버지라 부를 수 있는 것은 큰 은총이다. 구약성경이나 유다교 문헌 어디에서도 하느님을 아버지라 부른 경우를 찾아볼 수 없다. 구약성경에 하느님의 이름인 ‘야훼’라는 단어가 나오지만, 유다인들은 하느님의 이름을 입으로 발음하지 않았다. 허물 많고 죄스런 인간의 입술로 거룩한 하느님의 이름을 부르는 것을 불경한 일이라고 여겼기 때문이다. 하느님을 아버지라고 표현한 경우가 구약성경에 15차례 등장하지만 은유적으로 쓰였을 뿐 직접 호칭을 사용한 적은 없다.

그러나 마태오 복음을 통해 예수님은 “‘하늘에 계신 저희 아버지’라고 기도하라”고 전하며 우리가 하느님을 ‘아버지, 아빠’라고 부를 수 있게 허락하셨다. 이로써 우리는 하느님과 보다 깊이 있는 관계를 맺을 수 있게 됐다.

하느님이 아버지가 된다는 것은 어떤 위태로운 상황에서도 나를 지켜줄 수 있는 든든한 버팀목이 생긴다는 의미다. 「예수 - 우리의 발걸음을 아빠 하느님께로」를 펴낸 송봉모 신부(예수회·서강대학교 교수)는 “하느님을 아빠라 부르게 되면서 나를 이 세상에 낳으시고 돌봐 주시는 이는 궁극적으로 아빠 하느님이고 내가 그분을 떠나지 않는 한 나의 삶은 생명과 구원의 삶이라는 확신을 얻었다”고 밝힌다. 아울러 송 신부는 “우리의 발걸음을 사랑의 아빠 하느님께로 인도하는 것이 그리스도 예수님의 바람”이라고 강조하며 이 책을 통해 우리를 아빠 하느님께로 인도하고자 한다.

책에는 하느님과 가까워지기 위해 알아야 할 세 가지 가르침이 담겨있다. 첫 번째 가르침은 ‘아빠 하느님’이다. 송 신부는 성경의 비유와 예화를 통해 예수님이 알려주신 아빠 하느님이 어떤 분인지 서술한다. 저자는 “아빠 하느님은 우리가 신앙생활을 하면서 한눈을 팔아도 언제나 우리 손을 놓지 않으신다”며 “이런 아빠가 있기에 우리는 힘겨운 삶 속에서도 힘과 용기를 되찾을 수 있다”고 책을 통해 밝힌다.

예수님이 우리에게 가르쳐 주신 ‘주님의 기도’도 잊지 말아야 할 가르침이다. 예수님은 하느님의 영광이 온 세상에 드러나기 위해 자녀인 우리가 그분의 도구로서 살기를 바라셨고, 이러한 바람을 ‘주님의 기도’에 담았다. 두 번째 장에서는 ‘주님의 기도’의 각 구절에 어떤 의미가 담겼는지 설명하며 하나하나 마음에 새기며 기도해야 함을 강조한다.

마지막 가르침은 ‘행복 선언’이다. 예수님은 “회개하여라, 하늘나라가 가까이 왔다”(마태 4,17)라고 선포하며 제자들을 불러 산상설교를 했다. 이 때 예수님은 마음이 가난한 사람들, 슬퍼하는 사람들, 온유한 사람들, 의로움에 주리고 목마른 사람들, 자비로운 사람들, 마음이 깨끗한 사람들, 평화를 이루는 사람들, 의로움 때문에 박해를 받는 사람들의 행복을 빌었다. 송봉모 신부는 “주님과 일치됨으로써 우리는 참행복을 누릴 수 있다”며 예수님이 전한 행복 선언을 실천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민경화 기자 mkh@catimes.kr

기사 본문 보기


'전례시기 추천 도서와 음반'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홍보주일 추천 매체  (0) 2019.05.29
2019 성모성월 추천 매체  (0) 2019.04.30
사순 추천 매체  (0) 2019.03.11
대림 · 성탄 추천 매체  (0) 2018.11.27
위령성월 추천 음악  (0) 2018.11.15
위령성월 추천 매체  (0) 2018.11.15
“아들아, 너는 주님의 견책을 가볍게 여기지 말며
꾸짖으실 때에 낙심하지도 마라.
주님께서는 사랑하시는 자를 견책하시고
아들로 여기시는 자에게 매를 드신다.″
(히브 12,5)

주님, 당신은 죄 없으신 진리이심에도
구원을 위해 가시관을 쓰셨습니다.
저희도 세상 속 당신 복음을 위해
달가이 가시관을 쓸 수 있는 용기를 주소서.

사진 : 바오로딸콘텐츠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3.11)  (0) 2019.03.11
오늘의 기도(3.8)  (0) 2019.03.08
오늘의 기도(3.7)  (0) 2019.03.07
오늘의 기도(3.6)  (0) 2019.03.06
오늘의 기도(3.5)  (0) 2019.03.05
오늘의 기도(3.4)  (0) 2019.03.04
주님, 또 한 번의 사순절이 다가 옵니다.
슬픔보다 더 깊고
기쁨보다 더 가슴 뜨거워지는
당신의 마지막 삶의 완전한 비움을
곰곰이 생각합니다.
주님, 날마다 뭔가 성취하려는
욕심이 가득한 세상에서
텅 비어 더 큰 울림을 주는 당신을 바라보며
저도 교만과 이기심을 기꺼이 버리게 하소서.
죄스럽던 어둠의 길, 당신 안에서 밝아져
한 발 한 발 비추어주시는 길을 따라
제 한계의 십자가를 지고 걷겠습니다.
‘내 짐은 가볍고 내 멍에는 달다’라고 하신
그 말씀 다 이해하지 못해도
또 다시 제 약한 믿음을 고백하게 하소서.
주님, 도와주소서. 아멘.
_ 전영금 수녀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3.7)  (0) 2019.03.07
오늘의 기도(3.6)  (0) 2019.03.06
오늘의 기도(3.5)  (0) 2019.03.05
오늘의 기도(3.4)  (0) 2019.03.04
오늘의 기도(2.28)  (0) 2019.02.28
오늘의 기도(2.27)  (0) 2019.02.27

“아들아, 너는 주님의 견책을 가볍게 여기지 말며 꾸짖으실 때에 낙심하지도 마라.
주님께서는 사랑하시는 자를 견책하시고 아들로 여기시는 자에게 매를 드신다.″
(히브 12,5)

주님, 당신은 죄 없으신 진리이심에도 구원을 위해 가시관을 쓰셨습니다.
저희도 세상 속 당신 복음을 위해 달가이 가시관을 쓸 수 있는 용기를 주소서.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6.25)  (0) 2018.06.25
오늘의 기도(6.22)  (0) 2018.06.22
오늘의 기도(6.21)  (0) 2018.06.21
오늘의 기도(6.20)  (0) 2018.06.20
오늘의 기도(6.19)  (0) 2018.06.19
오늘의 기도(6.18)  (0) 2018.06.18

주님, 십자가의 주님,
성모님께서 가장 사랑하시는
당신 사제들에게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이 십자가 밑에서 나는 너희를 낳았다.
그래서 오늘 이 십자가 밑으로
내 사랑스런 아들인 너희를 모으고 싶다.
너희는 모두 고통 받는 어머니 곁에 요한과 함께 머물러라.
이는 하느님 아버지의 뜻이 이루어지기 위함이다."
사제는 십자가를 떠나서 존재할 수 없습니다.
사제는 살아 움직이는 십자가입니다.
주님, 십자가로 이 세상을 구원하시며
사제들을 한없이 사랑하시는 주님,
사제들이 어떤 십자가이든 기꺼이 지게 하소서.
사제들에게 사랑의 십자가를 허락해 주소서.
_ <사제를 위한 기도> 중에서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6.12)  (0) 2018.06.12
오늘의 기도(6.11)  (0) 2018.06.11
오늘의 기도(6.8)  (0) 2018.06.08
오늘의 기도(6.7)  (0) 2018.06.07
오늘의 기도(6.5)  (0) 2018.06.05
오늘의 기도(6.4)  (0) 2018.06.04

인내로써 생명을 얻으라고 하신 예수님,

모두가 저희를 외면한다고 하여도,
모두가 저희를 미워하며 업신여긴다 하여도
주님 당신은 저희의 마음을 보시는 분이십니다.

저희의 뜻에 의지하기보다
주님의 뜻을 찾으며
주님의 뜻을 살아갈 수 있도록
저희에게 용기와 굳은 믿음의 은총을 허락하여 주소서.

“너희는 머리카락 하나도 잃지 않을 것이다.” (루카 21,18)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5.2)  (0) 2018.05.02
오늘의 기도(4.30)  (0) 2018.04.30
오늘의 기도(4.27)  (0) 2018.04.27
오늘의 기도(4.26)  (0) 2018.04.26
오늘의 기도(4.25)  (0) 2018.04.25
오늘의 기도(4.24)  (0) 2018.04.24

사랑하올 예수님!
오늘 하루, 제가 저지른 죄로 당신의 마음을
아프게 하는 일이 없도록 해 주시고
모든 일을 당신의 영광과 사람들의 선을 위해
행할 수 있도록 힘과 용기를 주소서.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4.25)  (0) 2018.04.25
오늘의 기도(4.24)  (0) 2018.04.24
오늘의 기도(4.23)  (0) 2018.04.23
오늘의 기도(4.20)  (0) 2018.04.20
오늘의 기도(4.19)  (0) 2018.04.19
오늘의 기도(4.18)  (0) 2018.04.18

저희의 구원자이신 주님! 
오늘 하루 동안 일어나게 될 
저의 일상 안에서의 근심과 고통을 
모두 당신께 바칩니다. 
매 순간 마다 함께 해 주시고, 
위로와 힘을 주소서.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4.24)  (0) 2018.04.24
오늘의 기도(4.23)  (0) 2018.04.23
오늘의 기도(4.20)  (0) 2018.04.20
오늘의 기도(4.19)  (0) 2018.04.19
오늘의 기도(4.18)  (0) 2018.04.18
오늘의 기도(4.17)  (0) 2018.04.17
저희 가족의 앞길을 보살피시는 주님,
그 길에서 피곤한 몸 쉬게 하시고
그 길에서 받은 상처 낫게 하소서.
아프다, 하면 만져주시고
슬프다, 하면 위로해 주소서.
살아야 할 많은 날을 헤아리며
가족들에게 건강을 허락하시고
당신 자비 안에서 복을 누리게 하소서.
_ 한상봉, 「생활 속에서 드리는 나의 기도」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4.13)  (0) 2018.04.13
오늘의 기도(4.12)  (0) 2018.04.12
오늘의 기도(4.11)  (0) 2018.04.11
오늘의 기도(4.10)  (0) 2018.04.10
오늘의 기도(4.9)  (0) 2018.04.09
오늘의 기도(4.6)  (0) 2018.04.06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