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마다 쏟아 놓는 말들 때문에
서로 상처입지 않게 하소서.
침묵으로 마주한 갑갑함을
평화로 되돌려 주시는 주님,
당신 사랑의 지혜 배우게 하소서.
한두 마디 더 거두어들인
해 질 녘엔 누구도 알 수 없는
평정심으로 고요합니다.
하루, 일주일, 그리고 날마다
조금씩 더 당신을 향한 기도
‘아멘’이라고 응답하게 하소서.
_ 전영금 수녀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7.2)  (0) 09:13:05
오늘의 기도(7.1)  (0) 2020.07.01
오늘의 기도(6.30)  (0) 2020.06.30
오늘의 기도(6.29)  (0) 2020.06.29
오늘의 기도(6.26)  (0) 2020.06.26
오늘의 기도(6.25)  (0) 2020.06.25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