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 세월 바위 틈바구니에

뿌리 내린 나무 한 그루

겨울을 맞습니다.

가까스로 발을 뻗어

키워낸 가지들, 여린 것 단단해진

당당함으로 버티고 있습니다.

애끓는 정으로 키워낸 나무처럼

같은 자리에서 조용한 기도의 힘으로

버팀목이 되어 주신 주님

다 내어주신 사랑,

수많은 말로도 갚을 길 없습니다. 아멘.

_ 전영금 수녀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11.12)  (0) 2019.11.12
오늘의 기도(11.11)  (0) 2019.11.11
오늘의 기도(11.08)  (0) 2019.11.08
오늘의 기도(11.07)  (0) 2019.11.07
오늘의 기도(11.06)  (0) 2019.11.06
오늘의 기도(11.05)  (0) 2019.11.05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