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베리오네 센터 옥상에

자주 놀러오는 고추잠자리-



조심조심 다가가보니

빨갛게 물들어 있네요.^^



물든 것은 고추잠자리만이 아닙니다~



어느 새 여름의 자리에

반가운 친구가 와 있습니다.

안녕, 가을.^^


- 홍보팀 고은경 엘리사벳


어디일까요?

 

 

할미꽃이 가득-
만지면 강아지털 같아요.

꽤 오래 피어 있다가 지는 중이랍니다.

 

 

철쭉은 이제 막 피어나고 있구요.

 

 

빛깔 참 곱죠?

 

 

이름 모를 꽃도 있답니다.

 

  

보라색 꽃의 이름도 잘 모르겠어요~

 

 

봄의 연두와 초여름의 초록,
하느님이 세상에 주신 싱그러운 선물입니다.

 

 

이 둥글넓적한 잎의 정체는?

 

 

소나무도 우두커니 서 있어요.

 

 

연보라색 꽃은 라일락일까요?
도시에서 태어나고 자란 자의 무지.^^;

 

 

앉아서 광합성을 하게 해주는 긴의자까지.
대체 이곳은 어디일까요-

 

 

바람과 새들이 머무는 곳
좁은 공간도 좋다며 꽃들이 웃는 곳
해의 손길을 받으며 계절이 지나가는 곳…

바오로딸 알베리오네센터 5층,
옥상 한쪽에 자리한 작은 정원입니다.^^

 

- 홍보팀 고은경 엘리사벳

 

'우리들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수녀님 종이접기  (2) 2012.05.21
꿈카 사진전 열리던 날  (2) 2012.05.03
알베리오네센터 5층의 비밀  (0) 2012.04.30
광화문 북카페 '아토(ato)'  (2) 2012.04.20
사순절 묵상 3, 절대고독  (4) 2012.04.06
부활계란  (0) 2012.04.02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