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교를 다녀온 뒤에는
서원에서 사도직을 하며
가톨릭대학교에서 신학공부를 했다.

사도직과 공부를 병행하는 것은 쉽지 않았지만,
모두 내가 원해서 한 일이었다.
주어진 기회에 감사, 또 감사를 드렸다.

 

* 목요일에 계속 *

 

이 사피엔자 수녀 | 그림 주 벨라뎃다 수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그림 묵상 > 사피 수녀의 오솔길' 카테고리의 다른 글

22. 나눔(마지막회)  (0) 2012/07/12
21. 사도직과 공부  (2) 2012/07/10
20. 유일한 위로  (2) 2012/07/05
19. 눈물  (0) 2012/07/03
18. 프랑스 선교 3  (0) 2012/06/28
17. 프랑스 선교 2  (0) 2012/06/26
by 바오로딸 2012/07/10 11:30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