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주님,

아버지, 어머니 하고 부르면
어렸을때 꼭 안아주셨던
따뜻한 품이 기억이 납니다.

부모님은 저희를 위해
당신 자신들은 돌아볼 겨를도 없이
평생을 부지런히 달려 오신만큼
저희가 부모님의 아픔을 사랑하고
주름살을 헤아리게 하소서.

주님께서 부모님의 건강을 허락하시어
남은 세월 아름답고 복되게 하소서.

* 명절을 보내고 각자 집으로 떠날 때 부모님께 "사랑한다고" 말씀드리고 꼭 안아드리고 오세요 *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2.16)  (0) 2018.02.16
오늘의 기도(2.14)  (0) 2018.02.14
오늘의 기도(2.13)  (0) 2018.02.13
오늘의 기도(2.12)  (0) 2018.02.12
오늘의 기도(2.9)  (0) 2018.02.09
오늘의 기도(2.8)  (0) 2018.02.08

영원한 생명이신 예수님!
볼 수 없고, 만질 수 없다는 것에 갇혀 
주님을 거부하고, 믿지 않는 
저희의 완고함을 용서하여 주소서. 
조금만 더 차분히, 
조용히 제 안의 소리에 
귀 기울이며 저를 바라보면 
제 안에 분명히 살아계신 당신을 
느낄 수 있다는 것을 알면서도 거부하고, 
믿지 못하는 믿음이 부족한 
저희에게 자비를 베풀어 주소서. 
즉각적이고, 감각적이며, 
제가 원하는 대로 주님을 만나고, 
이해하려고 하는 저희의 한계를 모두 아시는 당신께 
희의 모든 약함을 맡겨드리오니
저희가 당신께 의지할 수 있도록 
저희의 믿음을 더하여 주소서.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2.16)  (0) 2018.02.16
오늘의 기도(2.14)  (0) 2018.02.14
오늘의 기도(2.13)  (0) 2018.02.13
오늘의 기도(2.12)  (0) 2018.02.12
오늘의 기도(2.9)  (0) 2018.02.09
오늘의 기도(2.8)  (0) 2018.02.08

저희를 선택하신 주님,
어느 날 문득, 무능력한 자신을 발견하면
존재 자체가 무의미하고 무가치하게 느껴지곤 합니다.
이렇듯 좌절의 늪에 빠져 허우적거릴 때
한결같은 사랑으로 지켜주소서.
'제가 누구보다 부족하기에
네가 누구보다 죄인이기에
네가 누구보다 연약하기에
나는 너를 사랑한다.'라는
당신 말씀으로 용기를 얻고 있는 그대로,
부족함 그대로 사랑하게 하소서.
자신을 아끼고 소중히 여기게 하소서.
_ 이재희, 「엄마의 기도 수첩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2.16)  (0) 2018.02.16
오늘의 기도(2.14)  (0) 2018.02.14
오늘의 기도(2.13)  (0) 2018.02.13
오늘의 기도(2.12)  (0) 2018.02.12
오늘의 기도(2.9)  (0) 2018.02.09
오늘의 기도(2.8)  (0) 2018.02.08

사랑하올 예수님! 
오늘 하루, 제가 저지른 죄로 당신의 마음을 
아프게 하는 일이 없도록 해 주시고 
모든 일을 당신의 영광과 사람들의 선을 위해
행할 수 있도록 힘과 용기를 주소서.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2.14)  (0) 2018.02.14
오늘의 기도(2.13)  (0) 2018.02.13
오늘의 기도(2.12)  (0) 2018.02.12
오늘의 기도(2.9)  (0) 2018.02.09
오늘의 기도(2.8)  (0) 2018.02.08
오늘의 기도(2.7)  (0) 2018.02.07

기도의 힘 전하는 ‘기도학교-따름’을 따르라~

‘기도학교-따름’ 19일까지 선착순 200명 모집, 2월 26일~4월 1일 5주간 진행

2018. 02. 11발행 [1452호]



▲ ‘기도학교-따름’ 소개 동영상의 한 장면.


“회사 일이 힘들어 하루하루를 술에 의지했던 저에게 기도학교는 삶의 등불이자 위로가 돼줬습니다. 기도의 힘과 은총을 미리 알았더라면 힘든 시기를 더욱 빨리 헤쳐나갔을 것 같네요.”(40대 직장인)

“암 투병을 하며 고통의 시기를 지내고 있었는데 저와 같은 처지의 신자들을 만나 서로 기도해주니 한결 마음이 가벼워졌어요. 서로 기도해주고 위로해주니 몸과 마음이 건강해진 것 같아요.”(60대 암 환자)

성 바오로딸 수도회가 지난해 처음 선보인 기도 교육 프로그램 ‘기도학교-끌림’ 참가자들이 5주간의 프로그램을 마친 뒤에 남긴 후기에는 이처럼 기도의 힘을 체험했다는 사례가 줄을 잇는다. 지난해 3기(15주간) 프로그램으로 진행한 기도학교-끌림에는 어떻게 기도해야 하는지 배우고자 하는 신자들부터 냉담 교우와 청소년, 어르신 등 370여 명이 참가했다. 끌림은 기도에 대한 기초적인 지식을 배우고 체험할 수 있는 교육 과정이다.

성 바오로딸 수도회는 올해엔 이를 한 단계 더 발전시킨 ‘기도학교-따름’을 새롭게 시작한다. 기도하기로 마음먹은 이들이 기도하는 즐거움을 체험하고 누릴 수 있는 프로그램. 끌림이 기도에 대한 기초 교육이었다면 따름은 심화 과정인 셈이다. 올해부터는 두 교육 프로그램을 병행한다.

오는 19일까지 선착순 200명에 한해 참가자를 신청받는 기도학교-따름은 2월 26일부터 4월 1일까지 5주간 진행된다. ‘교실’은 누구나 언제든 편하게 들를 수 있도록 SNS 페이스북에 마련했다. 한 주에 한 권씩 추천 도서를 읽은 뒤, 20명씩 구성된 ‘페이스북 비밀 그룹’ 모임을 통해 하루의 독서 내용과 기도 실천 과제를 부여받는 식이다. 

1주 차 첫날인 26일에는 베트남의 우엔 반 투안 추기경의 저서 「지금 이 순간을 살며」를 24쪽까지 읽은 후 자신의 하루를 축복하는 기도를 바치면 된다. 반 투안(1928~2002) 추기경은 공산 정권 아래 13년간 교도소에서 지내며 한 방울의 물과 빵 조각을 손에 올려 미사를 집전하고 신앙을 증거하며 용서와 화해를 청한 성직자로 시복을 앞두고 있다.

이런 식으로 2주 차에는 프란치스코 살레시오 성인의 「하느님을 찾는 이들에게」를 읽는다. 3주 차에는 「사랑하기 위하여 기도를 배운다」(자크 필립 신부 지음)를, 이후에는 「신앙의 인간 요셉」(송봉모 신부 지음), 「베네딕토 16세 기도」(베네딕토 16세 전임 교황 지음)를 읽고 묵상하며 기도에 대해 배우는 시간을 이어간다. 신청자들은 책을 읽고 기도하며 온라인을 통한 교육에도 참여하게 된다. 하루 읽을 독서 분량과 관련된 5분 안팎의 동영상도 시청할 수 있다.

기도학교 담당 김동숙 수녀는 “신자 중에서 기도를 통한 주님 사랑의 체험을 느끼고 싶어하는 이가 점점 많아지고 있다”면서 “기도학교에 이미 참여해 본 이들의 입소문으로 함께하려는 이들이 더 늘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신청은 전국 바오로딸 서원 또는 가톨릭 인터넷 바오로딸 누리집(www.pauline.or.kr)에서 받는다. 

참가비는 6만 원. 문의 : 010-6704-1610, 김동숙(델피나) 수녀

이힘 기자 lensman@cpbc.co.k


▶ 기사 보러가기 : http://www.cpbc.co.kr/CMS/newspaper/view_body.php?fid=1453&cat=&gotoPage=1&cid=710766&path=201802


사랑이신 주님! 
전통문화의 보존을 위하여 기도합니다.
전통 문화 안에 담긴 조상들의 지혜와 슬기를 
오늘날에도 이어갈 수 있도록 
전통문화를 보존해주시고
우리의 정체성을 우리 문화 안에서 찾고 
또 후대에 물려줄 수 있도록 
전통문화 보존을 위해 애쓰는 이들의 
땀과 수고가 헛되지 않도록 도와주소서.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2.13)  (0) 2018.02.13
오늘의 기도(2.12)  (0) 2018.02.12
오늘의 기도(2.9)  (0) 2018.02.09
오늘의 기도(2.8)  (0) 2018.02.08
오늘의 기도(2.7)  (0) 2018.02.07
오늘의 기도(2.5)  (0) 2018.02.06

사랑이신 주님,
당신께서 풍요로움을 허락하신 모든 이들이
가난하고 고통받는 사람들에게
당신의 얼굴과 마음을 너그러이 나타내보이고, 나누어주게 하시며,
가난하고 고통받는 이들은 당신의 사랑 안에서
힘과 용기를 얻어 힘차게 살아갈 수 있는 은총을 베풀어 주소서.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2.12)  (0) 2018.02.12
오늘의 기도(2.9)  (0) 2018.02.09
오늘의 기도(2.8)  (0) 2018.02.08
오늘의 기도(2.7)  (0) 2018.02.07
오늘의 기도(2.5)  (0) 2018.02.06
오늘의 기도(2.5)  (0) 2018.02.05

자상한 인도자이신 하느님,

아이들은 매일매일 배우고 나무처럼 빠르게 성장합니다.

가정에서나 학교에서나 좋은 것 맛들이고 나쁜 것 멀리하게 은혜를 베푸소서.

저희 아이가 학교에 가는 동안 그 길을 보호하시고,

친구들에게 마음 상하지 않도록 당신께서 살펴주소서.

저희 아이가 열심히 공부하고 다른 사람들에게 친절하며 

행복한 얼굴로 집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당신께서 보호하시고 축복하소서.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가족을 위한 축복의 기도」中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2.9)  (0) 2018.02.09
오늘의 기도(2.8)  (0) 2018.02.08
오늘의 기도(2.7)  (0) 2018.02.07
오늘의 기도(2.5)  (0) 2018.02.06
오늘의 기도(2.5)  (0) 2018.02.05
오늘의 기도(2.2)  (0) 2018.02.02

빛이신 주님!
당신은 어두운 심연을 빛으로 여셨습니다.
빛은 당신 창조 중 가장 첫 번째였습니다. 
또한, 당신 스스로 빛으로 저희에게 오시어
기꺼이 빛의 자녀로 초대해 주셨습니다.
주님, 당신의 빛으로 저희가 나아가게 하소서.
당신의 빛은 아픔이 아님을 저는 압니다.
당신의 빛으로 나아갈 
용기와 굳셈을 제게 주소서. ​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2.8)  (0) 2018.02.08
오늘의 기도(2.7)  (0) 2018.02.07
오늘의 기도(2.5)  (0) 2018.02.06
오늘의 기도(2.5)  (0) 2018.02.05
오늘의 기도(2.2)  (0) 2018.02.02
오늘의 기도(2.1)  (0) 2018.02.01
사람의 마음을 다 알고 계신 주님,
마음의 고통받는 이들과 그의 가족들을 위하여 기도합니다.
세상이 이해하지 못하는 아픔을 지닌 그들에게
당신만이 줄 수 있는 평화를 주시고,
어려움 속에서도 희망을 잃지 않고
밝고 굳세게 세상을 살아갈 수 있도록
그들에게 축복을 내려주소서.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2.7)  (0) 2018.02.07
오늘의 기도(2.5)  (0) 2018.02.06
오늘의 기도(2.5)  (0) 2018.02.05
오늘의 기도(2.2)  (0) 2018.02.02
오늘의 기도(2.1)  (0) 2018.02.01
오늘의 기도(1.31)  (0) 2018.01.31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