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여름방학이 시작되었습니다~!

TV를 틀어주면 엄마도 아이도 편하죠..

하지만!! 방학 내내 틀어줄 수는 없는거 잘 아시죠?

조용한 음악을 틀어놓고 

엄마도 책 한 권~ 아이도 책 한 권씩 읽으면

조용함속에 오는 평화로움이란~~ 해본 사람만 안다는 거~^^

독서도 너무 지루하다 싶으면 교리로 배우는 애니메이션 DVD도 있다는 사실도 잊지 마세요^ㅡ^


책 구입하러 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푹푹 찌는듯한 더위, 

조금만 움직여도 흐르는 땀으로 샤워하는 여름입니다.


그래도 다가오는 휴가 때문에

설렘으로 하루하루 견디고 있으시죠?

저도 그렇습니다... 너무 기다려져요~!!

휴가 가서도 틈틈이 재미난 책으로 

지성과 감성을 가득가득 채워오시는 건 어떨까요?
(Sticker)

저도 휴가 기간에 이 한 권은 꼭 읽고 만다~!라고 계획 세웠거든요

책 구입하러 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어떤 기도든

기도는 우리를 하느님과 만나도록 이끌어 줍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주님, 당신이 제 발을 씻으시렵니까?“ 요한13,6 

내가 하는 일을 네가 지금은 알지 못하지만 나중에는 깨닫게 될 것이다.” 요한 13,7 

내가 너를 씻어주지 않으면 너는 나와 함께 아무런 몫도 나누어 받지 못한다.” 

제 발은 절대로 씻지 못하십니다.” 요한 13,8 

내가 너희에게 한 것처럼 너희도 하라고,

내가 본을 보여준 것이다요한 13,15 

내가 너희를 사랑한 것처럼

너희도 서로 사랑하여라.“ 요한 13,34

 

예수님이 제자들의 발을 씻어주신 행위는

예수님이 이 세상에 파견되신 이유와 밀접히 연결되어 있다.

 

예수님이 이 세상에 파견되신 이유는

죄의 노예 상태에 있는 인류를 구원하는 것이다.

 

예수님이 제자들의 더러운 발을 씻어준 행위는,

곧 당신의 십자가 죽음을 통해서 우리의 죄를 씻어주심을 상징한다.

 

우리는 우리 자신의 죄를 제거할 수 없고,

우리의 죄는 예수님에 의해서만 씻김 받기 때문이다.

 

예수님이 베드로의 발을 씻으실 수 없다면,

베드로의 죄는 씻김을 받지 못하고 그대로 남아있어서,

결과적으로 그는 구원받을 수 없다.

구원받을 수 없다는 말은, 곧 예수님과 같은 몫을 받지 못한다는 뜻이다.

 

목욕을 한 이는 온 몸이 깨끗하니 발만 씻으면 된다.”

목욕을 한다는 것은 세례성사의 의미를,

발 씻김은 예수님의 십자가 죽음을 통해서

이뤄지는 죄의 씻김을 상징한다.

 

사람이 죄를 지을 때마다 용서받는

차원의 의미로 고해성사를 상징한다.

 

봉사(섬김)에 대한 성찰

잠들어 꿈꾸었네, 삶은 기쁨이라는 것을.

잠에서 깨어 깨달았네, 삶은 섬김이라는 것을.

행하면서 보았네, 섬김은 기쁨이라는 것을. _타고르

 

용기를 내어라,

내가 세상을 이겼다 1

_ 송봉모 신부님의 묵상에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묵주기도는 성모님과 함께

하느님께 드리는 아름다운 기도입니다.

사랑하는 사람에게

사랑한다는 말을 하듯,

묵주기도는 성모님과 함께

하느님께 청원을 반복해 드리는 기도입니다.

 

그러나 입술로만 되풀이하지 마십시오.

마음없이 부르는 소리는 하느님께서도 듣지 못하십니다.

 

묵주기도는 여러분에게도

예수님께서 얼마나 우리를 사랑하시는지를

묵상하게 해줄 것입니다.

 

무엇보다 묵주기도는

신앙 안에서 기쁘게 살고,

고통을 극복하고

하느님과 함께하는 영광을 누리도록

그 빛을 비추어 줄 것입니다.

 

이것이 기쁨의 신비, 빛의 신비, 고통의 신비, 영광의 신비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최근에 저는 한숨을 쉬는 젊은이들을 많이 보았습니다.

외톨이가 될까 봐,

함께 가정을 이룰 사람을 찾지 못할까 봐

걱정이 많은 것 같았습니다.

그들 마음을 이해하려고 마음속을 깊이 들여다보면

해결되지 않은 과거의 문제가 그 중심에 있음을 보게 됩니다.

그들 가운데 많은 이가 오만과 불확실한 속에 살아가고 있습니다.

오만과 불확실함은 동전의 양면과 같습니다.

이런 불안에 대해 예수님은 이렇게 말씀하시지 않을까요?

 

너희는 왜 앞날을 걱정하느냐?

내일을 생각하기에 앞서

오늘 너희의 오만과 불확실함을 내게 의탁하는 것이 어떻겠느냐?

지금 마음의 평화를 청하는 것이 낫지 않겠느냐?“

 

주님은 미래를 생각하지 말라는 것이 아니라

우리가 처한 상황이 어떻든,

오늘뿐 아니라 내일도 주님이 여러분 곁에 계실 것임을 믿고

현재를 살아가는 데 마음을 쓰라고 하시는 것입니다.

그러니 두려워하지 맙시다!

_마우리치오 미릴리,  「걱정말아요 365일


바오로딸 페이스북

바오로딸 카카오스토리

책 정보 보러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가족이라는 ‘미완의 문자’를 완성해 주는 것은
‘피’가 아니라 ‘사랑’입니다.
사랑만이 진짜 가족을 탄생시킵니다.
_ 장재봉, 「까칠한 윤리 숨통 트다」


▶⚫ ▶도서 보러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