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 한 방울 

앙젤 리에비ㆍ에르베 드 샬랑다르 지음 / 서규석 옮김 / 바오로딸 / 1만 3500원




의식 없는 환자가 사람의 말을 들을 수 있을까.

모든 의식불명 환자가 그렇다고 단언할 순 없지만, 가족과 보호자는 그런 환자를 살아있는 사람, 나아가 더욱 사랑과 감동을 줘야 하는 존재로 여겨야 한다. 그 사랑이 기적적으로 사람을 일으킬 수도 있기 때문이다.

「눈물 한 방울」에 담긴 이야기는 의식불명 환자였던 저자 앙젤 리에비를 일으킨 그의 가족 사랑 이야기를 담은 실화다. 앙젤은 어느 날 급성 희소병으로 온몸이 마비된 채 혼수상태에 빠진다. 의료진도 그를 죽은 사람으로 대하며 장례를 준비하라고 일러둔 상황. 그러나 그의 가족은 끊임없이 대화를 멈추지 않고 지극정성으로 간호한다. 간호한다기보다는 사랑해 준다.

책은 저자가 깨어난 뒤 병상에서 ‘의식의 감옥’에 갇혔던 상황을 소상히 펼쳐놓았다. 사람들이 자신을 어떻게 대하는지, 남편과 딸, 친구, 의사와 간호사들이 자신에게 어떻게 대하고, 어떤 대화를 건넸는지 모두 기억해 옮겨놓았다. 앙젤은 끊임없이 자기 생각을 표현하려 하지만 단절돼 있었다. 극도의 고통과 대화가 안 되는 상황일지라도 앙젤이 바랐던 것은 단 하나. 바로 관심과 사랑이었다.

어느날 딸이 “엄마가 우릴 떠나면 안 돼. 셋째가 태어나는 걸 엄마가 봤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하자 드디어 앙젤은 자신의 대답을 눈물 한 방울로 표현했다. 

책의 역자인 서규석(베드로, 76)씨도 앙젤의 사례처럼 뇌출혈로 쓰러진 아내 신향철(마리나, 61)씨에게 끊임없이 ‘사랑의 대화’를 이어갔고, 결국 아내가 깨어나는 기적을 체험했다.<본지 4월 8일자 제1459호 1면> 아내가 의식이 없어도 남편 서씨는 앙젤의 가족처럼 아내를 매일같이 사랑으로 대하며 일상과 기도를 나눴고, 수차례의 고통스러운 수술 끝에 아내가 기적적으로 깨어났다. 서씨가 책을 번역하게 된 것도 당시 책의 내용이 큰 힘이 됐기 때문이다.

서씨는 “환자는 세상에서 가장 나약한 존재이기에 가족의 사랑과 감동을 더욱 필요로 한다. 사랑하는 사람이 이처럼 힘겨운 상황에 있을 때 ‘사랑이 곧 생명을 살릴 수 있음’을 책을 통해 실감하고 용기를 얻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비슷한 고통 중에 있는 이와 가족에게 희망과 감동을 주는 책이다.

이정훈 기자 sjunder@cpbc.co.kr 

눈물 한 방울

 

앙젤 리에비에르베 드 샬랑다르 | 서규석 | 145*190 | 320| 13,500


책 소개

 

기획 의도

환자 상태가 어떠하든 치료하는 사람은 환자의 육체적, 정신적 고통을 덜어주는 일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 ‘꼼짝없이 누워있는 사람도 새로운 시선으로 바라보라고 초대한다.

 

요약

사랑은 생명을 살린다. 환자들은 주변 사람이 주의를 기울여 줄 때만 존재한다. 환자가 말하지 못하고 움직이지도 못하고 의식이 없어도, 그 곁에서 말을 건네고 희망과 사랑을 준다면 고통을 덜어줄 뿐 아니라 생명을 살릴 수 있다. 이 이야기는 저자가 현장에서 체험한 진솔한 기록이다.

 

내용

하지만 나는 살아있다!


저자 앙젤 리에비가 이 책을 쓴 목적은 의사소통을 할 수 없는 환자의 마음을 대변해 주기 위해서다. 자신이 겪은 일을 잊어버릴까? 드러낼까? 되새길까? 초월할까? 묻어버릴까? 털 어놓을까?’ 질문을 수없이 하면서 예전의 그녀처럼 말 못하고 움직일 수 없는 사람들에게 도움이 되기를, 환자를 돌보는 이들이 환자들의 소리를 듣고 한 번 더 생각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자신의 이야기를 들려준다.

 

역자 또한 예고 없이 찾아온 아내의 병, 장례를 준비해야 할 만큼 절체절명의 위기를 겪는 중에,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 아무것도 할 수 없을 때, 캄캄한 어둠 속을 걷듯 희망이 보이지 않을 때, 의료진조차 포기한 상황에서 이 책을 만났다!

아무리 중환자여도 의식이 있다는 저자의 체험에서, 인간에 대한 놓치지 않는 사랑의 끈이 사람을 살린다는 것을 깨닫고 큰 감동을 받았다. 이후 아내에게 사랑을 전하는 게 무엇보다도 중요하다고 느낀 역자는 모든 일상을 아내와 함께하는 시간으로 바꾸었고, 기적처럼 아내가 살아났다. 이 놀라운 체험을 나누어야 한다는 신념으로 이 책을 번역하게 되었다.

 

앙젤은 갑자기 급성희귀병으로 몸이 완전히 마비되어 의식을 잃고 혼수상태가 된다. 병원 의료진은 그녀를 죽은 사람처럼 대한다. 하지만 그녀는 모든 것을 듣고 알고 느끼고 있으며, 끊임없이 자신이 살아있음을 알리려는 처절한 노력을 한다.

의료진도 포기한 상황에서 장례식을 준비하라는 의사의 통보가 있은 지 며칠 후, 엄마가 살아있는 것처럼 걱정하지 말라며 다정하게 건네는 딸아이의 말에 감동받은 앙젤의 눈에서 눈물 한 방울이 흐른다. 사랑과 슬픔과 두려움이 범벅이 된. 그것을 발견한 딸이 엄마가 울어요!”라는 외침으로 모든 상황이 갑자기 달라진다.

 

이제야 한 줄기 어렴풋한 빛이 이 거대한 밤을 뚫는 것 같다. 열흘 이상 나를 완전히 옭아맨 굴레에 금이 생기기 시작했다. 내가 존재함을 알리려고 얼마나 그들에게 경종을 울리고 그들을 붙잡기를 바랐던가! 내면에서 나를 흠뻑 적시는 눈물이 밖으로 솟아 나오기를 얼마나 원했던가! 얼마나 노력했으며, 얼마나 바랐고, 얼마나 기도했던지. 이는 마치 내 몸의 감옥이 내 마음의 격렬한 공격으로 틈새가 벌어진 것 같았다. 123


앙젤이 흘린 눈물 한 방울, 생명의 신호요 절박한 기도였다. 살아있음을 알리기 위한 처절한 몸부림과 소리 없는 절규.

이 소중한 눈물이 어떻게 흐른 걸까? 내가 흘린 눈물을 보석상자에 넣어 간직하고 싶다는 저자의 말처럼, 이 소중한 한 방울의 눈물이 그를 살렸다!

 

환자 상태가 어떠하든 치료하는 사람은 환자의 육체적, 정신적 고통을 덜어주는 일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 이 책은 꼼짝없이 누워있는 사람도 새로운 시선으로 보라고 초대한다. 어떤 환자도 움직이지 못한다고 해서 좋고 나쁨을 모르고, 고통도 받지 않는다고 결론을 내릴 수 없다. 이 이야기는 저자가 현장에서 체험한 진솔한 기록이다.

 

저자가 이 책을 통해 전하고 싶은 메시지는 무엇일까?

사랑은 생명을 살린다. 환자들은 주변 사람이 주의를 기울여 줄 때만 존재한다. 환자가 말하지 못하고 움직이지도 못하고 의식이 없어도, 그 곁에서 말을 건네고 희망과 사랑을 준다면 고통을 덜어줄 뿐 아니라 생명을 살릴 수 있다.”

생명을 되찾은 앙젤이 전하는 메시지다.

 

움직이지 못한다고 해도, 제대로 된 검사를 해서 환자가 생각하고, 듣고, 감지하고 있다는 걸 알아낼 수는 없었을까? 오늘날의 기술로 삶이냐 죽음이냐, 환자의 상태가 좋은가 나쁜가를 결정하는 단순한 사실을 넘어 환자가 느끼는 걸 알 수는 없을까?

저자의 체험은, 치료는 기술적인 일에만 그치는 게 아니라 경청하고 침묵 너머의 소리까지 알아들어야 한다는 깊은 깨달음을 준다. 또한 환자 곁을 지켜야 하는 간병의 시간이 고통의 시간이 아니라 치유의 시간, 환자와 교류하는 사랑의 시간으로 살아낼 때 환자에게 생명을 불어넣을 수 있음을 알게 한다.

 

이 책은 무엇보다 큰 사랑 이야기다. 어떤 상황에 있든 누군가도 이 책을 보고 사랑을 선택하기를 바란다. 죽음의 문턱까지 간다 해도 그 시간을 견딜 수 있는 이유는 사랑이므로. 


눈물 한 방울이 주는 작은 선물

갑작스런 병으로 무의식 상태가 된 아내의 마지막을 함께해야겠다는 마음으로 사랑과 정성을 다한 시간이 또다시 새로운 생명으로 이끈 것처럼, 이 책이 환자들과 그 가족들에게 희망이 되기를 바라는 역자의 뜻에 따라, 책 앞쪽에는 하느님께 맡기는 기도(잘라서 사용할 수 있다), 뒤쪽에는 기도를 청할 수 있는 엽서를 실었다. 기도가 필요한 분들은 우편엽서에 기도 내용을 적어 보내면 성바오로딸수도회 수녀들이 기도를 봉헌한다. 기간은 2019228일까지.

 

주제 분류: 가톨릭, 문학, 체험 수기, 묵상

 

대상: 환자들과 보호자들, 의료계 종사자들, 원목사제, 원목수녀, 모든 신자

 

핵심어: 눈물 한 방울, 사랑, 관심, 생명을 살리는 힘, 기적, 희망, 은총, 체험, 수기

 

목차

저자의 말/ 역자의 말

1. 깜깜한 밤에 혼자서/ 2. 손가락 끝이 따끔거린다/ 3. 잘못된 선택/ 4. 내 몸은 감옥이다/

5. 미친 사람들의 이야기/ 6. 알 수 없는 짐승의 송곳니/ 7. 관타나모 수용소처럼/

8. 나는 죽는다/ 9. 사랑하는 우리 엄마에게/ 10. 커튼 뒤에서/ 11. 전자 소음/ 12. 점쟁이/

13. 눈물 한 방울/ 14. 비상벨/ 15. ABC부터/ 16. 비커스태프라고?/ 17. 공놀이/ 18. 기계/

19. 고문 의자/ 20. 스탠딩 테이블/ 21. 병 뒤에 환자가 있다/ 22. 호흡을 해야 한다/

23. 물 한 모금/ 24. 벤자민 버튼처럼/ 25. 인생 공부/ 26. 당신을 사랑해/ 27. 작은 불행들/

28. 재발/ 29. 저항/ 30. 새 날/ 31. 소생/ 32. 안녕, 봄아!/ 33. 끝에서 처음까지/

34. 또 다른 시선/ 35. 증언

 

지은이_ 앙젤 리에비 에르베 드 샬랑다르

앙젤 리에비는 일간지 알자스기자 에르베 드 샬랑다르를 만나 자신이 겪은 체험을 들려주었다. 그 이야기에 감동을 받은 에르베 드 샬랑다르는 알자스에 앙젤 리에비의 이야기를 실어 아셰트Hachette을 받았다. 그다음 앙젤 리에비의 체험을 책으로 출간해 증언의 순례자상을 수상했다.

 

옮긴이_ 서규석

갑자기 아내의 뇌 중앙부위 동맥이 파열되고, 슈퍼 박테리아에 감염되었다가 더 심각한 2차 출혈이 발생하자 의료진은 장례 준비를 하라고 했다. 그때 프랑스에 있는 딸이 보내준 눈물 한 방울을 읽고, 아무리 중환자여도 의식이 있다는 저자의 체험이 크게 다가왔다. 그 후로 아내에게 사랑을 전하는 게 무엇보다도 중요하다고 느껴 희망을 가지고 아내 곁을 지키고 있다.


먼 곳을 돌아온 기억- 눈물 한 방울

 

언 땅속에서 먼 길을 돌아 나온 수액들은 죽은 듯

나목으로 서있는 모습을 천천히 변모시켜 갑니다.

그것을 바라보는 우리는

! 이것 봐하며 꽃눈 앞에서 눈을 떼지 못하죠.

자연의 순리는 이렇게 되돌아올 줄 아는데

왜 내가 사랑하는 사람은 절체절명의 캄캄한 어둠 속에서

무심한 듯, 아니 이미 저편 세상으로 가 있는 사람처럼

가냘픈 생명줄 하나만 놓을 듯 말 듯 남기고 있을까.

앙젤 리에비의 체험기, 눈물 한 방울은 갑자기 급성희귀병으로

몸이 완전히 마비되어 의식을 잃고 혼수상태가 되었던

놀라운 자신의 이야기입니다.

병원 의료진은 그녀를 죽은 사람처럼 대하지만

그녀는 모든 것을 듣고 알고 느끼고 있었고, 끊임없이

자신이 살아있음을 알리려는 처절한 노력을 합니다.

그러나 그것은 아주 먼 길을 돌아오는 어둠의

터널 속에서 혼자만의 의식 속에서의 외침일 뿐.

의료진도 포기한 상황에서 장례식을 준비하라는

의사의 통보가 있은 지 며칠 후, 엄마가 살아있는 것처럼

걱정하지 말라며 다정하게 건네는 딸아이의 말에

앙젤의 눈에서는 눈물 한 방울이 흐릅니다.

사랑과 슬픔과 두려움이 범벅이 된, 알 수 없는 깊은 곳에서

거대한 밤을 뚫고 밀어올린 눈물 한 방울.

나 아직 살아있어!’라고 말하고 싶었던 그 절규가

눈물 한 방울로 표현된 순간을 발견한 딸이

엄마가 울어요!”라는 외침으로 모든 상황이 갑자기 달라집니다.

앙젤, 그녀는 이렇게 말합니다. “이는 마치 내 몸의 감옥이

내 마음의 격렬한 공격으로 틈새가 벌어진 것 같았다.”(본문 123)

책의 내용 갈피갈피마다 가족이 포기하지 않은 소중한 사랑 때문에

그녀의 운명은 다시 한 번 새롭게 시작됩니다.

저자의 체험이 주는 메시지는 많은 이들에게

치료는 기술적인 일에만 그치는 게 아니라

경청하고 침묵 너머의 소리까지 알아들어야 한다는 깊은 깨달음.

환자와 교류하는 사랑과 인내의 시간을 살아낼 때야말로

죽음 너머로 부활의 기쁨을 안겨 주시는

예수 그리스도의 보석과 같은 사랑의 눈물이

우리 굳은 마음을 적실 것 같습니다.

 

전영금 세실리아 수녀(성바오로딸수도회)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