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나의 독후감]

발행일 : <가톨릭신문> 2014-06-22 [제2900호, 17면]

 


「희망의 기도」를 읽고

베트남의 구엔 반 투안 추기경님의 옥중 서신 ‘희망의 기도’. 투옥이라는 절박한 현실 앞에서도 사제의 본분을 지키기 위해 끊임없는 묵상과 기도를 이어나가신 추기경님의 글은 그 한 글자 한 글자의 무게감이 매우 무겁게 느껴지는 글입니다.

이 책은 거의 ‘기도문’ 형식으로써, 주님을 향한 열성적이고 참회적인 글들이기 때문에 독자 자신이 마음의 준비 상태가 거룩한 상태에서 읽을 수만 있다면 많은 은총을 받을 수 있을 것입니다.

“예수님께서는 부활하신 후 과거로 돌아가지 않으셨습니다.”

“비겁한 신앙인은 ‘반쪽 그리스도인’입니다.”

결코 부담스럽지도, 그렇다고 가볍지도 않은 글들을 되새기면서 우리도 힘들고 어려운 시기일수록 예수님을 관상하면서 그분의 가르침들을 따라야 함을 본받게 됩니다.

신앙지식은 지혜



「그러니 십계명은 자유의 계명이다」를 읽고

책을 덮는 순간 행복했다. 나 혼자 읽는 것이 안타까울 정도였다. 책을 읽으며 반성과 회개, 나를 돌아다보는 참 여유로운 시간을 누린 것 같다.

나는 감히 간절히 기도드린다. 책 읽는 계기로 선교도 할 수 있게 되기를 빈다. 아들과 딸이 꼭 이 책을 읽게 되기를 간절히 바라며, 청년부도 이 읽기운동에 참여하며 깨어나기를 간절히 기도한다.

이 책을 읽으며 지난 시간, ‘봉사하면서, 말과 행동으로만 참 분주했었구나’라는 사실을 알 수 있었다. 책 속에서 주님을 만나듯 나는 조용하고 차분해졌다. 무엇보다도 회개하는 시간, 나를 들여다보는 좋은 계기가 되어 감사드린다.

이후 내가 인도하는 예비신자를 위해 묵주기도 5단을 봉헌했다. ‘이 좋은 친구를 당신께 봉헌하오니, 함께 신심서적 읽기를 해서 꿀같이 단 주님 말씀을 꼭 전하게 해주세요’라고 기도했다.

그 예비신자에게 나는 ‘신심서적33권읽기’에 관해 소개하고 내가 읽은 책도 빌려줬다. 티타임을 가지며 나눈 대화 중 나는 접착식 메모지에 써서 주방벽면에 붙여둔 성경 구절도 읽어주며 공감대를 나눴다. 우린 앞으로도 계속 이런 시간을 가지겠다고 서로 약속했다.

독서운동에 참가한 여러분들께도 부탁드린다. 이 예비신자를 위해 함께 기도해주길. 나 또한 끊임없이 기도할 것을 예수님께 약속드린다.

손동숙(유스티나·수원교구)


http://www.catholictimes.org/view.aspx?AID=261695&ACID=710&S==

 

http://www.pauline.or.kr/bookview?code=07&subcode=04&gcode=bo0022173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