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 2012년 10월 12일 | 분류: 연주 | 시간: CD 46분 54초
가격: 13,000원 | 대상: 모든 이

 

● 기획 의도
기도와 묵상을 할 때 듣기 좋은 클래식 소품집으로 위로와 희망의 메시지를 전한다.

주제 분류 - 음반 | 기도, 묵상, 명상, 연주

키워드(주제어) - 기도, 묵상, 명상, 위로, 희망, 치유, 바이올린, 비올라, 첼로, 플루트, 오보에, 피아노, 양성식, 에라토 앙상블, 클래식 소품, 실내악, 음반, 연주

요약
치유와 희망의 선율
기도와 묵상에 도움을 주는 클래식 소품집. ‘타이스의 명상곡’, ‘성체 안에 계신 예수’, ‘You Raise Me Up’ 등 위로․희망 같은 의미를 지닌 곡들로 구성했다. 세계적인 바이올리니스트 양성식과 대한민국 대표 실내악단 에라토 앙상블이 함께 연주하여 깊이 있고 풍요로운 선율을 들려준다.

“아름다운 음악은 치유하는 힘이 있습니다. 모든 아름다움은 주님으로부터 비롯된 것이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 양성식 그레고리오

상세 내용
기도와 묵상을 할 때 듣기 좋은 클래식 소품집이다. 성경을 바탕으로 하거나 종교적인 내용을 담은 곡, ‘위로’와 ‘희망’ 같은 의미를 지닌 곡들로 구성했다.

‘성체 안에 계신 예수Ave Verum Corpus K.618’는 모차르트가 사망하던 1791년에 작곡한 성체찬미가이다. 성자께 무릎 꿇고 마음으로부터 바치는 이 곡은 삶의 마지막을 준비하는 사람이 바치는 기도를 연상케 한다. ‘하늘의 옥좌에서Dal tuo stellato soglio’는 오페라 <모세 Mosè in Egitto>에서 이집트를 탈출한 이스라엘 백성이 홍해에 이르렀을 때 하느님께 바친 기도를 재현한 곡이다. 절망을 느낀 이스라엘 백성은 지도자 모세의 선창에 따라 하느님께 간절한 기도를 드리는데, 절망을 희망으로 바꾸는 이 기도 후 홍해가 갈라지며 약속의 땅으로 가게 된다.

‘자비로운 예수Pie Jesu’는 뮤지컬 작곡가인 앤드루 로이드 웨버가 작곡한 곡으로, 작고한 부친을 위해 만든 레퀴엠 중 한 곡이다. 그리스도교 신앙은 죽음을 끝이 아니라 새로운 삶의 시작으로, 위로와 평화가 주어지는 은총의 순간으로 여긴다. 이 곡 또한 자비로운 예수께 영원한 안식을 주시길 청하고 있다. ‘슬픔의 성모Stabat Mater Dolorosa’는 십자가에서 처형되는 아들 예수를 바라보는 성모의 고통에 깊이 공감하는 내용이다. 성모께 보호와 전구를 청하고 고통 속에서의 위로와 희망을 간구하는 기도로서 가톨릭 사제였던 작곡가 비발디의 작품 <Stabat Mater>의 첫째 곡 ‘Stabat Mater Dolorosa’를 담았다.

‘거룩하시도다Sanctus’는 슈베르트가 작곡한 <독일 미사 Deutsche Messe D. 872>에 실린 곡이다. 서양음악사에서 멜로디의 귀재로 꼽히는 슈베르트의 작품답게 유려한 멜로디로 미사 경문의 아름다움을 잘 살리고 있다. 4세기 이집트를 배경으로 영혼과 구원에 대한 철학적 내용을 담은 ‘타이스의 명상곡Meditation de Thais’, 서정적인 가사와 멜로디로 감성을 울리는 ‘당신이 나를 일으켜 주시기에You Raise Me Up’, 엔니오 모리코네의 아름다운 영화음악 ‘러브 어페어Love Affair’ 같은 곡들도 음반에 향취를 더한다.

세계적인 바이올리니스트 양성식을 중심으로 대한민국 대표 실내악단 에라토 앙상블이 함께 연주하여 깊이 있고 풍요로운 선율을 들려준다. 2012년 미국의 그래미상 클래식 부문 최고 엔지니어상을 수상한 사운드미러 코리아의 황병준 대표가 녹음을 맡아 품격 높은 현장음을 감상할 수 있다.

순서

01 타이스의 명상곡  Meditation de Thais             Jules Massenet          5:23
02 성체 안에 계신 예수  Ave Verum Corpus K.618   Wolfgang A. Mozart     2:44
03 하늘의 옥좌에서  Dal Tuo Stellato Soglio         Gioacchino A. Rossini    3:52
04 울게 하소서  Lascia Ch'io Pianga                 Georg F. Händel         4:00
05 아베 마리아  Ave Maria                           Sigismund Neukomm    2:23
06 자비로운 예수  Pie Jesu                           Andrew L. Webber      3:00
07 기도  Preghiera in style of Martini               Fritz Kreisler            4:00
08 슬픔의 성모  Stabat Mater Dolorosa             Antonio Vivaldi          2:17
09 귀한 이 되게 하소서  Jeg Ser Deg Søte Lam                              3:00
   Folktune from Norway / Arr. Susanne Lundeng       
10 당신이 나를 일으켜 주시기에  You Raise Me Up   Rolf Løvland            4:07
11 거룩하시도다  Sanctus                             Franz Schubert          3:32
12 러브 어페어  Love Affair                          Ennio Morricone         2:27
13 녹턴  Nocturne No.21 in C minor                 Frédéric Chopin          4:13
14 겨울 2악장  The Four Seasons ‘Winter’ in F minor, Ⅱ. Largo            1:50
   Antonio Vivaldi

대상
기도와 묵상에 필요한 음악을 찾는 이, 양성식 연주에 관심 있는 이.
위로를 구하는 이, 휴식하고 싶은 이, 클래식 소품과 연주 음악을 좋아하는 모든 이.

연주자 - Yang Sung Sic & Erato Ensemble

양성식
21세기를 이끌어 갈 연주가로 인정받는 바이올리니스트 양성식은 4세 때 바이올린을 시작해 11세 때 첫 독주회를 열었다. 13세 때 파리국립음악원에 최연소로 입학하여 석사과정에 수석 입학했고, 석사학위를 받은 후 영국 길드 홀 예술학교 대학원에서 석사학위를 받았다. 17세 때부터 여러 국제 콩쿠르에서 입상했으며, 1988년 세계 5대 바이올린 콩쿠르인 Carl Flesch에서 대상을 받아 한국인으로서는 유일하게 국제 바이올린 콩쿠르를 석권했다.
그의 연주에 대해 「타임」지는 “서두르지 않는 기품과 다채로운 음색에 의한 절묘한 연주로 청중들을 강하게 매료시켜 연주자로서의 확고한 기반을 구축했다.”, 「르 피가로」지는 “우리는 그의 깨끗하고 우아하고 품위 있는 연주를 감식했다.”라고 한 바 있다. 현재 대구 가톨릭대학교 교수로 재직하며 에라토 앙상블의 음악감독으로 활동 중이다.

에라토 앙상블
1st Violin: 함지민, 김정수
2nd Violin: 서민정, 이다은
Viola: 서수민, 황대진
Cello: 송희송, 양지욱
Flute: 김영미
Oboe: 윤지원
Piano: 이혜진

Staff
Producer: 바오로딸
Music Director: 양성식
Recording Engineer: 황병준, 장영재, 전성호
Mixing & Mastering Studio: Soundmirror Korea
Recording Hall: 사능교회 비전센터
Design: 김윤경

인터넷 서점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발행일: 2012.9.25. | 지은이: 손 엘디 | 판형: 140*200
쪽수: 236쪽 | 값: 10,000원

 

● 기획 의도
상대방 안에서 예수님을 바라보려 노력하는 부부의 체험담을 통해 부부 사이에 사랑과 화목을 증진시킨다.

주제 분류 : 가정, 부부
 
키워드(주제어) - 부부, 아내, 가족, 사랑, 결혼기념, 이혼, 노년, 천국, 섭리, 가정, 가정경제, 인내심, 복음의 생활화, 신앙, 포클라레 운동.

요약 : 행복 지름길 ‘항상, 즉시, 기쁘게!’ 복음을 삶 안에서 실천하는 부부 이야기. 이제는, 성장하기 위해 계속 잃어버림을 살아내고 싶고, 많은 일이 아니라 많이 사랑하고 싶어하는 손 엘디 부부의 고백을 들어 보자.

상세 내용
포콜라레 한국가정모임 책임자로 10년 넘게 봉사한 손 엘디 씨가 복음 정신 안에서 서로 다른 부부가 위기를 극복해 나가는 과정, 서로를 진실되게 사랑하는 법, 그 가운데서 맛보는 기쁨과 갈등 등을 이야기하는 체험담이다. 복음을 가정 생활 속에서 실천할 수 있는 생생한 비결을 발견하게 된다.

“아침마다 ‘매 순간 사랑해야지.’ 하고 마음을 잘 준비했던 날엔 말해야 할 순간과 침묵해야 할 순간을 잘 분별했던 기억이 떠올랐습니다.내가 사랑이 되어 있으면 아내가 침묵하지 못해도 상처 받지 않을 수 있었고 내가 하고 싶은 말도 사랑의 언어로 말할 수 있었습니다. 부부가 함께 따뜻한 사랑으로 지냈던 때를 떠올려 보았습니다

이제 우리 부부는 한곳을 바라보게 되었습니다. 십자가에 매달리신 예수님만 바라보게 되었습니다. 세상에서 버림받고, 하늘로부터도 버림받았던 예수님처럼 오직 버림받기 위해서 살아가기로 공동 목표를 세웠습니다. 이것이 우리 부부가 행복하게 살아가는 비결입니다.” - 본문에서

“가족들이 집안에서 어떻게 사랑하며 살아왔는지 그 경험을 읽었습니다. 한 평신도가 복음 말씀을 생활 속에서 어떻게 실천했는지 구체적인 사례가 적혀 있습니다. 내가 이 책을 좋아하는 까닭입니다. 배 가타리나와 손 엘디 부부는 삶의 공동 목표를 갖고 있습니다. 구원 사업의 완성을 위해 ‘십자가에 매달려 돌아가신 예수님처럼 살아가는 것’입니다. 이 부부가 같은 목표를 바라보며 체험한 것들은 행복한 가정을 추구하는 사람들에게 많은 도움을 줄 것입니다.” - 두봉 주교의 추천글에서

대상
부부, 예비부부, 예비신자, ME 주말부부, 모든 이.

지은이 : 손 엘디
1997년 이탈리아 피렌체 로렛또 새가정학교에 세 자녀와 함께 일 년 동안 유학했다. 아내와 함께 가정들을 위해 일하며 부부 상담을 하는 데 지혜를 모았다. 2006년 경향잡지 창간 백주년 수필 공모전에 <한 몸이 된다는 것은〉으로 입상해 글을 쓰기 시작했다. 태국 ‧ 필리핀 ‧ 이탈리아 ‧ 스위스에서 열리는 가정모임에 참석했으며 2007년 베네딕토 16세 교황님을 개인 알현했다. 2011년 십여 년 동안 포콜라레 한국가정모임 책임을 맡아오다 물러났으며 지금은 강의와 상담을 하며 지낸다.
지은 책에 「먼지가 되어」‧ 「아빠, 최고의 아들이 되세요」가 있으며 평화방송에〈신앙의 재발견〉, 평화신문에〈우리 부부 이야기〉를 연재했으며, 월간잡지「그물」에 가정생활에 대한 질의 응답 칼럼인<울타리〉에 기고하고 있다.

 

인터넷 서점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발행일: 2012.9.10. | 지은이: 서명옥 | 판형: 150*210

쪽수: 204쪽 | 값: 10,000원


● 기획 의도

나이 듦(늙음)은 피해 가야 할 것이 아니라 기쁘게 맞아들여야 한다는 것을 젊은이들과 모든 연령대에 일깨워준다. 

● 주제 분류 : 성경 묵상, 영성 

● 키워드(주제어) - 나이 듦, 노년, 영성, 떠남, 단순, 축복, 화해, 희망, 보존, 온유, 고독, 눈뜸, 지혜, 동정, 평정, 찬미, 침묵, 기다림, 내맡김, 준비, 새 창조, 사랑, 자유

● 요약 : 그대 지금 은발이어도 아름다운 사랑을 하는 데 늦지 않아요

아브라함, 모세, 마리아 등 성경의 인물들을 따라가며 그들이 어떻게 성숙한 노년을 맞이하는지를 영성적으로 깊이 있게 살펴보고 있다. 노년에 이뤄낸 평온과 아름다움은 젊을 때부터 걸어왔던 여정의 결실임을 보여주며 나이 듦의 영성은 젊은 시절부터 준비되어야 한다는 것을 깨우쳐 준다.    

● 상세 내용

이 책은 성경의 인물들을 따라가면서 그들이 어떻게 성숙한 노년을 맞이하는지를 영성적으로 깊이있게 살펴보고 있다.

아브라함의 떠남의 영성, 이사악의 단순의 영성, 요셉의 화해의 영성, 토빗의 눈뜸의 영성, 그리고 신약의 인물로는 마리아의 동정이자 어머니 됨의 영성, 즈카르야의 침묵의 영성, 엘리사벳의 찬미의 영성, 마리아 막달레나의 사랑의 영성, 마태오의 내맡김의 영성, 바오로의 자유의 영성 등 각 인물의 생애에 깃든 역동적 영성을 따라가며 어떻게 완성된 노년을 맞이하는지를 보여주고 있다.

그들에겐 믿음과 의심이, 신뢰와 거부가, 사랑과 증오가, 배척과 실패의 쓰라림이 함께 있었다. 삶의 빛과 그늘이 짙은 여정에서 하느님의 이끄심에 따라 자신의 영성을 완성시켜 간 것이 경이롭다. 

누구도 예외 없이 나이를 먹고 도달하는 결실로서의 노년을 생각할 때, 나이 듦의 영성은 젊어서부터 추구해야 하는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이 책이 단지 노년을 위한 것이 아닌 까닭이 여기에 있다. 

"노인 토빗과 젊은 사라도 서로를 보며 눈뜨게 되리라. 토빗은 사라에게 있는 젊음과 신선함을 필요로 하고, 젊은 사라는 토빗의 풍부한 인생 경험과 성숙함이 필요하리라. 이런 점에서 노년의 영성은 젊음의 영성과 교류하며 함께 흐른다. 노인이 되어도 젊은이의 신선함을 잃지 않게 될 때 우리는 새로운 것에 열려 있게 된다. 특별히 자기 자신에게 감추어진 새로운 것에 눈뜨게 될 것이다, 본래 내가 누구였고, 어떤 삶을 원하는지…." - 본문에서

● 대상

중년과 중년 이후, 노인사목 봉사자들, 어르신과 어르신 성경학교 학생들

● 지은이 : 서명옥

독일 뷔츠부르크(Würzburg) 대학교에서 기초신학 전공으로 신학석사 학위를 받았으며, 현재 신학 연구 및 번역에 힘쓰고 있다. 옮긴 책으로 「한스 큉, 과학을 말하다」, 「성서에서 만난 변화의 표징들」, 「올해 만날 50천사」, 「50가지 성탄 축제 이야기」 등이 있고, 논문 「인간의 실존과 계시: 제2차 바티칸 공의회 신학을 바탕으로」, 「Die Sakramente im orthodoxen Christentum」 등을 썼다.


인터넷 서점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발행일: 2012.8.25. | 지은이: 존 킬갈렌, S.J. | 옮긴이: 염철호

판형: 140*215 | 쪽수: 548쪽 | 값: 15,000원


● 기획 의도

신약성경과 관련된 성지들에 대한 지리적, 역사적, 고고학적 기본정보를 곁들이면서도 이스라엘 성지에 대해 신약성경이 이야기하고자 하는 바가 무엇인지에 초점을 맞춤으로써 신약성경 자체를 더 잘 이해하도록 돕는다. 

● 주제 분류 : 성지 안내, 신약성경

● 키워드(주제어) - 신약성경, 이스라엘 순례, 성지순례, 예루살렘, 유다인, 예수, 나자렛, 카나, 갈릴래아, 사마리아, 제자, 복음, 진리, 빛, 소금, 선포, 부르심, 카파르나움, 치유, 기적, 회당, 안식일, 교회, 참된 행복, 하느님의 아들, 메시아, 수난, 죽음, 부활.

● 요약 : 성경의 세계가 눈앞에 펼쳐진다

순례자들이 해당 성지와 관련해서 신약성경이 무엇을 말하고자 하는지를 깨달음으로써 신약성경을 더 잘 이해하도록 도와준다. 각 성지와 관련된 성경 구절을 역사적 사회적 맥락과 함께 설명하여 성지순례를 하지 못한 사람도 복음서를 이해하는 데 큰 도움이 된다.

● 상세 내용

이스라엘의 각 유적지와 관련된 성경 구절을 묵상하는 내용으로 영적일 뿐 아니라 예수 당대의 관습, 역사적․사회적 맥락에 비추어 성경 구절을 설명함으로써 복음의 메시지를 이해하는 데 큰 도움이 된다. 

이스라엘을 갈릴래아-사마리아, 유다 지역, 예루살렘 이렇게 세 지역으로 나누어 각  성지(예를 들어 나자렛, 아인카렘, 카파르나움, 예리코, 베들레헴 등)를 간략하게 소개한 후 그곳과 관련된 대표적 성경 구절을 묵상함으로써 복음서 저자가 그 성지와 관련된 예수 그리스도의 어떤 모습을 강조하고자 했는지, 어떤 메시지를 독자에게 주고자 했는지 살펴본다. 이 책은 순례자들이 해당 성지와 관련해서 신약성경이 무엇을 말하고자 하는지를 깨달음으로써 신약성경을 더 잘 이해하도록 도와주기 위하여 만들어졌다. 곧 성지에 대해 이야기하면서 복음서 저자들이 관심을 두었던 것, 그들이 가졌던 생각, 복음을 쓸 수밖에 없도록 그들을 자극했던 영감이 무엇이었을지에 대해 독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자 한다.

성지 순례 때 가지고 다니면서 색인을 이용해 필요한 부분을 찾아 읽고 묵상할 수 있어 성지 순례의 의미와 은총을 더할 수 있다.

“이 책은 간결하면서도 명료하고 또 유익한 정보를 주면서도 은근한 영감을 제공하는, 그러나 설교조가 아닌 정말 놀라운 책이다. 필자는 성지순례를 떠나려고 계획하는 친구들에게 이 책을 선물하곤 했는데 그들은 돌아오자마자 이 책 덕분에 성경과 관련된 성지들을 전혀 다른 차원으로 방문할 수 있었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리고 성지를 한 번도 방문해 보지 못한 나 같은 사람도 이 책에서, 성경을 이해하기 위한 새롭고 풍성한 배경지식들을 얻고 있다.” 

- 서문에서, 다니엘 L. 플래허티(로욜라 출판사 사장)

“갈릴래아 호수는 매우 독특한 매력이 있으며 신비스럽기까지 하다. 갈릴래아 호수가 고요한 듯하면서도 생동감 있게 살아 움직이는 생명체와 같은 까닭은 지금도 자신을 어루만지는 이들에게, 짤막한 순간이나마 세상 만물의 주인을 실어 나른 기쁨을 전해 주기 때문이 아닐까? 갈릴래아 호수는 우리가 언제나 마주하게 되는 폭풍과 평화의 순간을 묵상해 보라고 초대하는 듯하다. 아울러 예수가 우리를 너무도 사랑하여 보여준 놀라운 능력과 또 우리를 믿음으로 초대했다는 사실을 묵상하라고 권하는 듯하다. 이스라엘 땅에서 우리가 듣게 되는 수많은 음성들과 마찬가지로 갈릴래아 호수는 걱정에 잠겨 있는 백성에게 자신이 모셔다 주었던 예수를 믿으라고 초대하는 듯하다. 그리고 호수는 예수의 목소리를 듣고 그의 명령에 순종했다. 그래서 우리도 자신처럼 예수에게 순종함으로써 세상의 주인이신 하느님이 마련해 주시는 궁극적인 행복을 얻기를 희망하는 듯하다.”                                                      - 본문에서

● 대상

이스라엘 성지 순례에 관심 있거나 순례를 떠나는 이, 예수의 생애에 관심 있는 이.

신약성경을 잘 이해하고 묵상하고 싶은 이, 성지순례 후 성경 묵상을 깊이 하고 싶은 이.

● 지은이 : 존 킬갈렌, S.J.

시카고에서 태어나 1952년 예수회에 입회했다. 1965년 사제품을 받은 뒤 1974년 로마 교황청립 성서대학에서 성서학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그는 복음서와 사도행전에 대해 8권의 책을 썼으며 권위 있는 성서학 잡지 Catholic Biblical Quarterly, Journal of Biblical Literature, Revue Biblique와 New Testament Studies에 많은 논문을 기고했다. 그뿐 아니라 오랫동안 성서대학 학생들과 여러 순례자들의 성지순례 안내를 맡아왔는데, 이 책은 그 안내 자료로 활용하던 것을 정리하여 묶은 것이다.

● 옮긴이 : 염철호 

천주교 부산교구 사제이며 로마 교황청립 성서대학에서 성서학을 전공하고, 현재 부산가톨릭대학교 신학대학 성서학 교수로 재직 중이다.

인터넷 서점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글․그림 : 이현주 | 판형 : 150*210 | 쪽수 : 164쪽

가격 : 12,000 원 | 발행일 : 2012년 6월 30일


● 기획 의도

만화로 보는 성인 이야기 일곱 번째 책으로 필립보 네리 성인을 주인공으로 하여 어린이와 청소년들이 흥미를 갖고 자연스럽게 성인의 삶을 본받고 신앙을 깊여 가는 계기를 마련한다. 필립보 네리 성인의 삶을 4도 컬러의 명랑만화로 재미있고 생생하게 표현했다.

● 주제 분류 : 서적, 어린이, 만화, 성인전, 전기 

● 키워드 : 필립보 네리, 만화, 성인, 명랑, 기쁨, 행복, 유머, 가난, 신부, 수도자, 어린이, 청소년, 컬러만화

● 요약

쾌활한 성격의 필립보 네리는 어린 시절부터 착하고 명랑하여 친구들이 많았다. 힘든 일도 명랑하게 이겨내어, 가난한 사람들에게 꿈과 희망을 심어 준 필립보 네리 신부. 이 만화는 어린이와 청소년들이 하느님 안에서 기쁘게 성장할 수 있도록 한다.

● 내용

일찍 어머니를 여읜 필립보 네리는 따뜻한 새어머니에게 사랑받으며 살다가 부자인 삼촌 댁으로 공부하러 간다. 공부도 잘하고 유머도 풍부한 필립보 네리는 삼촌의 재산을 물려받을 수 있었지만 가난한 수도자들의 삶을 본받고 싶어 신학공부를 중단하고 가난한 이들을 돌본다.

오라토리오회를 세워 뜻을 같이하는 사제들과 즐겁게 봉사하던 그는 주위의 권유로 사제품을 받고 고해성사를 통해 많은 영혼을 구한다. 필립보 네리는 종교개혁으로 교회가 혼란스러웠던 시기에 교회가 쇄신되고 바른 길을 가도록 모범이 되었고, 병의 고통 가운데서도 주님과 일치하며 많은 이들에게 하느님의 사랑을 보여주고 눈을 감는다.

● 대상 : 만화를 좋아하는 초등학생 이상 청소년

● 글․그림 : 이현주

1994년 <꽃순이>로 데뷔

대표작: <꽃순이>․「성냥 파는 황진이」․「천사 앙제르」․「고사리」. 「천사 앙제르 시리즈」․「예수님을 업은 크리스토포로」․ 「여섯 방의 비밀-신오이채유기1․2」. 플래시 애니메이션 <천사 시리즈>. 「자긍심 있는 여자아이 키우는 법」․「나도 예쁘고 너도 예쁘다」 삽화


인터넷 서점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발행일: 2012.7.2 | 지은이: J.L. 베르나르딘 | 옮긴이: 강우식
판형: 128*188 | 쪽수: 172쪽 | 값: 7,000원

 

● 기획 의도
누구나 겪을 수 있는 오해와 비방과 판단 같은 극심한 어려움을 진실의 힘으로 정체성을 잃지 않고 자유를 살 수 있음을  베르나르딘 추기경을 통해 일깨운다.

주제 분류 : 신앙체험, 자전적 수기, 성찰록
 
키워드(주제어) - 무고( 誣告),모함, 성추행, 진실, 진리, 자유, 암, 고통, 죽음, 성찰, 사목자

요약 : 성추행의 음모에 휘말린 극한상황을 진실의 힘으로 극복하고 악성암 말기의 투병생활과 침착하게 죽음을 준비하는 모습을 공개한 베르나르딘 추기경의 성찰록.
 
상세 내용
이 글은 미국 시카고의 대주교인 J.L 베르나르딘 추기경이 1993년 1월 성추행으로 고소당한 사건에서부터 1995년 6월 악성암으로 판정 받은 후의 투병생활과 죽음을 준비하는 시간까지의 성찰록이다. 그 시기는 추기경에게 최고의 시기인 동시에 최악의 시간이기도 했다. 최악이었던 이유는 모욕과 육체적 고통, 근심걱정과 두려움을 겪은 것이고 최고였던 이유는 하느님께서 허락하신 은총과 많은 사람들의 기도와 지지에 힘입어 화해를 하고 사랑을 나누며 평화를 간직한 것이다. 이 반성의 시기는 인간의 상황 안에 항상 선과 악이 어떻게 공존하고 또한 우리가 자신을 포기하고 모든 것을 하느님의 손길에 맡긴다면 궁극에는 선이 승리한다는 것을 보여준다. 사목자들이 겪을 수 있는 오해와 비방과 판단을 어떻게 극복했는지, 어떻게 평화의 선물을 누리게 되는지를 잘 보여주고 있다.

베르나르딘 추기경은 자신을 고발했던 청년이 1994년말 AIDS로 사망하기 직전, 그를 만나 화해하고 함께 기도했다. 다음해 6월에 베르나르딘은 췌장암 진단을 받고 수술과 화학요법 및 방사선 치료를 받은 뒤 병세가 호전되기 시작했지만, 얼마 후 암이 재발했다. 베르나르딘은 마지막까지 자신의 죽음을 준비하는 모습을 공개하면서 두려움의 체험을 다른 이들도 공유하기를 원했다. 자신이 교구장이던 시카고 교구 사제단과 함께 마지막 미사를 봉헌하면서 강론으로 인사를 하고 사제단의 강복을 받았다.

추기경은 끝까지 사목자로서 최선을 다하고 침착하게 죽음과 맞서면서, 수많은 암환자와 죽어가는 사람들을 위해 봉사했으며 이 책을 마무리 한 뒤 평온한 죽음을 맞이했다.

“30여 년 동안 미국 로마 가톨릭 교회의 발전을 주도한 인물이었던 베르나르딘 추기경은 교황 요한 바오로 2세의 유력한 후계자로 꼽혔다. 위엄을 잃지 않고 침착하게 죽음과 맞서면서 수많은 암환자와 죽어가는 사람들을 위해 봉사했다. 1996년 9월 대통령이 수여하는 자유훈장을 받았다.” - 브리태니커 백과사전에서
 
대상
모든 신자, 병고와 여러 가지 고통 중에 있는 이, 무고한 오해를 받고 평화를 찾고 싶어하는 이

지은이 : J.L. 베르나르딘
1928년 4월 2일 남캐롤라이나주 컬럼비아에서 태어나 1952년 찰스턴 교구에서 사제로 서품되었고 애틒랜타 부주교(1966-1968), 위싱턴 D.C.에 있는 미국 주교회의 사무총장(1968-1972), 시카고 교구장(19722-1982), 주교회의 의장(1982-1996)를 지냈으며 1983년에 추기경으로 임명되었다. 돌아가시기 두 달 전인 1996년 9월에 백악관으로부터 민간인에게 주는 훈장 중에 가장 명예로운 훈장인 ‘자유의 메달’을 수상했으며, 10월 중순경에 췌장암이 급속하게 몸속에 전이되어 사목일선에서 물러났다. 이 책을 마무리한 후,1996년 11월 14일 세상을 떠났다. 

옮긴이 : 강우식
1959년에 태어나 가톨릭대학을 졸업했으며, 현재 영어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역서 「치유를 위한 10가지 기도방법」「나에게 맞는 기도 방법 찾기」「루르드의 기적」「삶 아름다운 진실」「성령과 손에 손잡고」「가족이 함께하는 성지순례」「치유하는 고해성사」 등이 있다.

 

인터넷 서점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지은이: 황창연 신부 | 판형: 150*210 | 쪽수: 312쪽
가  격: 10,000원 | 발행일: 2012년 5월 30일

 

● 기획 의도
지구온난화, 환경호르몬, 자원 고갈, 원전 사고 등 지구에서 일어나는 환경 재앙의 의미를 바로 알고 개인의 건강과 지구촌 환경을 지키며 살아가도록 이끈다.

주제 분류 : 에세이|환경, 생태

키워드 : 환경, 환경공학, 환경오염, 환경파괴, 환경호르몬, 지구, 오존층, 이산화탄소, 지구온난화, 물, 숲, 북극곰, 생명, 에너지, 태양에너지, 신재생에너지, 원자력, 원자력발전소, 생태마을, 농업, 유기농, 자연식, 황토집

요약
황창연 신부의 시원한 환경 에세이
환경 전문가 황창연 신부의 환경 에세이. 지구온난화, 생물 멸종, 물 전쟁, 환경호르몬 등 하루도 미뤄서는 안 될 환경 문제와 모든 생명체의 생존 문제를 강조한다. 환경 재앙의 심각성을 꿰뚫어 보고 지구촌 환경도우미로 거듭나도록 이끈다.

내용

당신은 지구의 사냥꾼입니까, 지구의 동반자입니까?
환경공학을 전공하고 성 필립보 생태마을 관장을 맡고 있는 황창연 신부의 환경 에세이다.

사람들은 지구가 거대하기 때문에 감정도 아픔도 없을 거라 생각하지만, 지구는 분명 살아 움직이는 생명체로서 고통을 느끼고 몸살을 앓기도 한다. 세계기상기구는 지난 6십만 년 동안 300ppm을 넘지 않았던 지구의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2011년 394ppm까지 치솟았다고 발표했다. 유엔 정부간 기후변화협의회는 앞으로 100년 이내에 지구에 사는 생물종 95퍼센트가 멸종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하느님께서 인간을 위해 무수한 별들 가운데 선택하시고 창조의 첫발을 내딛으셨던 지구가 왜 이 지경에 이르렀을까?

「북극곰! 어디로 가야 하나?」는 그에 대한 답과 시원한 해결책, 그리고 모두에게 이로운 미래상을 제시한다. 지구온난화부터 환경호르몬, 자원 고갈, 원전 사고에 이르기까지 하루도 미뤄서는 안 될 환경 문제와 모든 생명체의 생존 문제를 강조한다. 구체적인 예를 들어 환경 재앙의 심각성을 일깨우는 동시에 생태마을 운영 속에서 터득한 무공해 세상을 가꾸는 법도 일러준다.

주변에서 일어나는 환경 문제를 직시하여 시대의 징표를 알아차리고, 지구와 더불어 사는 방법을 모색해야 할 때다. 독자들은 이 책을 통해 왜 환경을 보호해야 하는지, 우리의 일상과 환경은 어떤 관계인지 깨달을 수 있다. 또한 자유무역협정(FTA) 같은 정치적 사건이나, 줄기세포․난자를 이용한 생명공학이 환경과 인간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알 수 있다.

2008년 ‘기원전’이란 출판사에서 나온 책의 내용에 2011년 일본 후쿠시마 원전사고를 다룬 글, 에너지 절약을 호소하는 글, 북극곰과 북극 생태계를 이야기한 글 등 몇 편의 글을 더하고 보완하여 펴냈다.
황창연 신부가 생태마을을 운영하며 환경을 살리기 위한 실천적인 사목과 면학으로 빚어낸 「북극곰! 어디로 가야 하나?」는 지구의 몸살을 치유하고픈 이들에게 충실한 길잡이가 되어줄 것이다.

바오로딸은 환경 캠페인의 일환으로 독자들에게 환경을 아끼는 마음을 고취하기 위해 ‘성 필립보 생태마을(관장: 황창연 신부)’의 협찬을 받아 UCC 공모전(6월 11일-7월 31일)을 개최한다. 등수를 매겨 상금을 주는 방식이 아닌, 당선자 모두에게 생태마을 체험권을 제공하는 방식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하단 UCC 공모전 내용 참조)

대상
환경을 문제에 관심 있는 이, 시대상을 알고 개선하려는 이, 건강한 삶을 살고픈 이.
에세이를 좋아하는 이, 모든 이.

지은이 : 황창연 신부
1965년 경남 지리산에서 태어났다. 1992년 수원교구에서 사제품을 받고 종교철학 석사학위를 취득했으며, 1999년 아주대학교 산업대학원에서 환경공학 석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강원도 평창 성 필립보 생태마을 관장이자 한국문인협회 회원으로 곳곳에서 행복론 강의를 하고 있다. 지은 책에「농사꾼 신부 유럽에 가다」․「어디로 가야 하나」․「사는 맛 사는 멋」, 펴낸 음반에 <화가 나십니까?>․<성당에 왜 다니십니까?>가 있다.

 

인터넷 서점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발행일: 2012. 5. 20 | 지은이: 민남현
판형: 150*210 | 쪽수: 316쪽 | 값: 10,000원

 

● 기획 의도
성경공부에 관심이 있고 말씀을 깊게 맛들이기를 원하는 이들에게 성경에 나타난 노래를 소개하여 그 뜻을 깊이고, 주님께 찬미와 감사를 드리는 삶을 살아가도록 돕는다.

주제 분류 : 성경묵상
 
키워드(주제어) :  노래, 찬미, 감사, 비탄, 애원, 말씀 찬가, 영광, 고난, 천사, 하느님 찬미가, 주님의 종, 예언자, 마리아, 즈가리야, 시메온, 모세, 다윗, 드보라, 한나, 토빗, 유딧, 세 젊은이, 포도밭노래, 하바쿡

요약 : 인생을 축제로 살게 하는 성경의 노래
마리아, 모세, 다윗같은 성경의 인물들이 부르는 감사와 찬양,비탄과 애도 등 그들의 삶이 녹아 있는 노래를 묵상하다보면 우리의 삶에 개입하시는 하느님의 손길을 깨닫고 어떤 처지에서나 함께 해주시는 하느님께 의탁하게 된다.

내용
성경에 들어있는 28개 주요노래가 쓰인 배경과 본문의 구조, 의미들을 소개하여 성경 본문에 담긴 깊은 속뜻을 이해하게 한다. 각 노래의 시작과 마무리에 저자가 일상에서 관찰한 성찰을 곁들여 삶의 지평을 여러 측면에서 넓고 깊게 보도록 하고, 인생의 모든 순간을 하느님의 손길 안에서 이뤄지는 신앙의 눈으로 해석했던 성경 의 인물들처럼 찬미와 감사의 생활을 살아가도록 이끈다.

이 책에 실린 28편의 노래는 각 제목에서 말하듯이 노래를 부르는 주인공의 이름을 따서 붙힌 것이다. 각각의 인물들이 부르짖는 비탄과 애도, 감사와 찬양 등 그들의 최절정의 삶이 녹아 있는 노래를 묵상하다보면 독자로 하여금 그들의 처지로 내려가 깊은 공감이 이뤄지게 하여 우리의 삶에 개입해 계신 하느님의 손길을 깨닫고 어떤 처지에서든지 함께 해주시며 돌봐주시는 하느님께 신뢰와 의탁을 드리도록 필자가 길잡이처럼 안내를 해준다.

“필자의 안내를 받아 읽어가노라면, 자신도 모르게 독자 안에 어떤 변화가 일어납니다.  이것은 마치 골짜기 여기저기에서 샘이 터지는 것과도 비슷하여 과거의 삶과 체험들이 새로운 빛을 받아 찬미와 감사, 용서와 화해의 놀라운 은총을 체험하게 만듭니다... 오시는 분을 만나 뵙는 소통의 장으로 일상은 소중하며 거룩하게 되고, 날마다 먹고 자고 일하고 쉬는 일상 가운데 하느님의 숨결이 배어 있어 일상이 거룩하게 되고 마치 들숨 날숨처럼 활력을 받게됩니다.” - 최창무 대주교 (전 광주대교구장)

대상
성경공부와 거룩한 독서(렉시오 디비나)에 관심 있는 이, 기도생활에서 찬미의 기도로 성장하고 싶은 이

지은이 : 민남현
성바오로딸수도회 수녀로서 이탈리아 그레고리안 대학에서 철학, 신학, 성서신학을 공부하고 같은 대학에서 <선포자,사도,스승(1티모 2,7; 2티모 1,11):바오로 서간에 나타난 가르침의 특징적 요소>라는 주제로 성서신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역서로 <성경의 세계와 지도>가 있고 <새로운 성경신학사전> 번역작업에 공동참여했다. 현재 가톨릭대학교 성심교정에 출강하고 있다.

 

인터넷 서점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꼼꼼한 보도자료 > 도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도서] 세 신학생 이야기  (0) 2012.06.15
[도서] 성인 지옥에 가다  (0) 2012.06.13
[도서] 성경의 노래  (0) 2012.06.11
[도서] 나도 예쁘고 너도 예쁘다  (0) 2012.05.07
[도서] 나의 첫영성체  (0) 2012.04.13
[도서] 성령 안에 머물러라  (0) 2012.04.04

     원제 : Preferisco il Paradiso
     감독 : Giacomo Campiotti
     작가 : Giorgio Mariuzzo, Monica Zapelli,
              Giacomo Campiotti, Mario Ruggeri
     배우 : Gigi Proietti, Francesco Salvi,
              Roberto Citran, Sebastiano Lo Monaco,
              Francesca Chillemi, Josafat Vagni
     음악 : Marco Frisina
     원제작 : Lux Vide, Rai Fiction
     원제작년도 : 2010년
     자막 : 한글 자막|이탈리아어
     구성 : 2 DISK
     러닝타임 : 220분
     관람등급 : 전체관람가
     발행 : 2012년 4월
     가격 : 28,000원

 

 

● 기획 의도
필립보 네리 성인의 삶을 통해 하느님의 뜻을 온순히 받아들이며 소명을 다하는 것이 무엇인지 살펴볼 수 있다.

주제 분류 : 영상, 영화, 성인전, 위인전

키워드 : 영상, 영화, DVD, 성인, 성인전, 위인전, 성 필립보 네리, 오라토리오 공동체, 부모와 자녀, 기쁨, 겸손, 사랑, 성장, 성사, 회개, 진리, 소명, 신앙, 복음, 로마 수호성인, 하늘나라, 노래, 어린이

요약 : “하늘나라가 더 좋습니다.”
‘기쁨의 성인’ 필립보 네리의 일대기. 거리의 아이들을 모아 오라토리오 공동체를 꾸리고 늘 기쁘게 살았던 필립보 네리 성인의 일대기를 담은 흥미진진한 영화이다.

내용
“제가 할 줄 아는 것은 아이들을 사랑하고 그들이 얼굴이 더러워도 여전히 천사이며
하늘나라의 조그마한 자리를 받을 권리가 있다는 것을 알려주는 것입니다.”
- 성 필립보 네리

‘로마의 수호성인’이자 ‘기쁨의 성인’으로 사랑받는 성 필립보 네리의 삶을 영화화한 작품이다. 인도 선교사가 되고자 했으나 가난한 아이들을 위해 꿈을 포기하고 전교 활동에 힘썼던 성인의 이야기가 흥미진진하게 펼쳐진다. 주연 배우 Gigi Proietti는 이탈리아의 국민배우로서 필립보 네리 성인의 낙천적인 신앙, 유쾌하면서도 다정한 모습, 아이들에게 노래를 가르치는 따뜻함을 충실히 표현했다.

1부
필립보 네리는 인도에 선교사로 갈 꿈을 실현하고자 예수회 창설자인 이냐시오 신부를 만나러 로마로 온다. 거기서 그는 어두운 뒷골목에서 도둑질하며 부랑자와 함께 살아가는 아이들을 목격한다. 이냐시오로부터 인도 선교사 정원이 다 차서 기다려야 한다는 말을 듣게 된 그는 교황의 재단사 갈리스토의 집에 머무른다. 험한 세상에 방치되어 있는 갈리스토의 아이들에게 친구이자 아버지가 되어주고, 길에서 떠도는 아이들이 건강한 어른으로 자라나도록 오라토리오 공동체를 만든다. 교회의 권위주의 아래 보호받지 못하는 약자들 편에 서서 자유롭고 기쁘게 살라는 가르침을 전하며 거친 사람들을 순화시켜 나간다. 그러나 필립보 네리를 못마땅하게 여기는 이들은 그를 모함에 빠뜨리려고 줄곧 기회를 엿본다.

2부
15년이 흘러 아이들은 어른으로 성장하고 오라토리오 공동체는 사람들이 편안하게 머물며 애긍을 청할 수 있는 자선 장소가 된다. 수많은 사람들이 살아 있는 성인 필립보 네리에게 축복과 기적을 청한다. 그는 종교개혁과 사회변화로 위축된 교회 지도층으로부터 박해를 받으면서도 유머를 잃지 않는다. 하느님의 소명으로 이루어 낸 오라토리오 공동체마저 겸손하게 하느님 손에 맡겨드린다. 계속되는 박해 중에 공동체를 함께 창설했던 페르시아노 로사 신부를 잃지만, 어려움 속에서도 사람들과 힘을 모아 성당 공사를 완성한다. 교황은 그를 추기경으로 추대하려 하나 그는 “하늘나라가 더 좋습니다.”라는 말로 사양하고 마지막 순간까지 하느님의 소명을 기쁘게 살아간다.

* 성 필립보 네리(1515.7.22.-1595.5.25.)
로마의 수호성인이자 하느님의 음유시인으로 불린다. 1515년 피렌체 귀족 집안에서 태어났으나 풍요로운 삶을 뒤로하고 가난한 이를 위해 살았다. 트렌트 공의회 개최, 종교개혁 등으로 교회가 분열된 시기에도 실천적 애덕과 헌신에 힘썼다. 모든 이가 참여할 수 있는 기도 모임을 만들어 누구나 성경을 읽고 노래하게 하는 방식으로 복음을 전했다. 어린이와 청소년을 위한 밴드를 결성하여 쉽고 자유롭게 복음에 접근하도록 이끌기도 했다. 어린이, 부자, 걸인 등 모든 이의 친구로서 교회와 신앙을 불신하는 사람들이 다시 하느님을 찾게 만든 성인이다. 교회 역사상 놀라운 기적들을 이루었으나 추기경이 되겠느냐는 교황의 물음에 “하늘나라가 더 좋습니다.”라며 사양했던 일화는 유명하다. 성 이냐시오, 성 카를로 보로메오의 친구였으며 1622년 시성되었다.

대상
어린이, 청소년, 청소년 사목자, 학부모, 교사, 교리 교육자, 모든 이.

 

인터넷 서점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발행일 : 2012.4.30 | 지은이 : 윤영란 | 정리 : 박인숙
판형 : 140*200 | 쪽수 : 208쪽 | 값 : 8,000원

 

● 기획 의도
하느님 말씀을 통해 노년의 삶이 더욱 평화롭고도 신명나게 해주며 새롭게 시작할 수 있다는 희망을 심어준다.

주제 분류 : 성경교재

키워드(주제어) - 말씀, 노년, 평화, 희망, 용서, 화해, 봉사.
 
요약 : 꿈꾸는 노년, 아름다운 인생!
「새로 나는 성경공부」 교재로 어르신들과 함께하는 윤영란(일마) 수녀의 성경사도직 체험담! 여학생, 남학생으로 불리기를 좋아하는 어르신들이 말씀공부를 통해서 변화되는  단순하고 순진한 모습들이 감동과 웃음을 선사한다.

내용
전국을 다니며 「새로 나는 성경공부」 교재로 어르신들과 함께 하는 윤영란(일마) 수녀의 성경사도직 체험담으로서 하느님의 말씀이 어르신들의 마음을 어떻게 사로잡고 어떻게 바꾸어 놓는지 잘 보여준다.

수녀님께 숙제로 받은, “며느리한테 전화 걸기”를 통해 화해한 고부간의 이야기, 시력이 나쁜 아버지에게 성경을 읽어드리다가 회개하고 성당에 나가게 된 아들의 이야기 등, 성경공부를 통해 마음속 응어리들을 풀고 가족과 화해하며 신나는 노년을 펼쳐가는 어르신들의 모습, 일마 수녀 자신이 성소를 받은 이야기, 성경공부 봉사자들이 거듭나는 이야기들을 재미있게 표현하고 있다.

“윤영란(일마) 수녀는 전국 방방곡곡을 다니며 「새로 나는 성경공부」 교재를 매개로 어르신들께 하느님 말씀의 농사를 짓고 있습니다. 이 책은 그 과정에서 겪은 체험담으로서 하느님의 말씀이 어르신들의 마음을 어떻게 사로잡고 어떻게 바꾸어 놓는지 잘 보여줍니다. 재미있는 것은 어르신뿐 아니라 강의를 하는 일마 수녀 자신과 말씀의 봉사자로 어르신들을 돕는 말씀봉사자들도 변화를 체험한다는 점입니다. “이처럼 내 입에서 나가는 나의 말도 나에게 헛되이 돌아오지 않고 반드시 내가 뜻하는 바를 이루며 내가 내린 사명을 완수하고야 만다.”(이사 55,11)라는 예언자의 말씀이 눈앞에서 실현됨을 보고 느끼지 않을 수 없습니다.” (추천사에서)

대상
어르신, 성경공부 봉사자, 성경말씀을 통해 삶의 변화를 체험하고픈 모든 이.

지은이
윤영란 : 성바오로딸수도회 수녀

정리한 사람 - 박인숙
자유기고가. 한국일보사 일간스포츠 기자로 일했다. 대담하여 엮은 책에 「김임순: 고아와 장애아들의 어머니」「김지영의 장밋빛 인생」「용서는 사람 사이에 물길을 튼다」가 있다.

 

인터넷 서점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