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을 오신 예수님!
자신의 일, 자신의 가정,
자신의 안위와 자신의 이익을 지키며
서로를 끊임없이 누르고, 이기고,
경쟁해야 하는 사람들 사이에서
내가 아닌 다른 사람을 생각하고, 이해하고,
나를 내어 준다는 것이 얼마나 어리석고,
나약해 보이는지 모릅니다.
진심으로 다른 사람들을 대하지만
돌아오는 것은 비난과 모욕과 거절일 때
저희는 절망하며 씁쓸한 마음으로 가득 차게 됩니다.
주님, 저희가 선한 마음으로 당신만을 바라보며
당신을 섬기고, 당신께 영광을 드리며
다른 이들을 대하고, 받아들일 수 있도록
나를 내어주는 것에 두려움없이 자유로이 사랑하게 하소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9.19)  (0) 2017.09.19
오늘의 기도(9.18)  (0) 2017.09.18
오늘의 기도(9.15)  (0) 2017.09.15
오늘의 기도(9.14)  (0) 2017.09.14
오늘의 기도(9.13)  (0) 2017.09.13
오늘의 기도(9.12)  (0) 2017.09.12

저희를 사랑하시는 주님!
저희의 아픔과 슬픔을 모두 아시며
저희의 울부짖음을 듣고 계시는 주님.
저희 안에 어둠에 사로잡혀 스스로를 비난하고,
심판하며 다른 이들 또한 비판하고,
미워하며 괴로워하는 저희에게 자비를 베풀어 주소서.
마음 안에 있는 상처와 그 상처에서 빚어진 메마르고,
가시 같은 마음들로 신음하고,
괴로워하는 저희를 치유해 주소서.
저희에게 주님,
당신의 그 선하신 마음과 따뜻한 시선을 허락하여 주시어
저희 마음을 당신의 사랑으로 가득 채워 주소서.
주님, 저희를 깨끗하게 해 주소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9.18)  (0) 2017.09.18
오늘의 기도(9.15)  (0) 2017.09.15
오늘의 기도(9.14)  (0) 2017.09.14
오늘의 기도(9.13)  (0) 2017.09.13
오늘의 기도(9.12)  (0) 2017.09.12
오늘의 기도(9.11)  (0) 2017.09.11
주님, 저희에게
다스려야 할 아픔이 왜 없겠습니까?

사랑이 많은 사람이
먼저 상처 받고 오래 아픈 법이오니
당신처럼 상처를 끌어안고 사랑하게 하소서.
제게 상처 준 이를 저희가 용서하여
저희도 당신께 용서받게 하시고

제 상처에 매달리지 않고 오히려 다른 사람의 상처를
싸매고 치유하는 사람이 되게 하소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8.24)  (0) 2017.08.24
오늘의 기도(8.23)  (0) 2017.08.23
오늘의 기도(8.22)  (0) 2017.08.22
오늘의 기도(8.21)  (0) 2017.08.21
오늘의 기도(8.18)  (0) 2017.08.18
오늘의 기도(8.17)  (0) 2017.08.17

[오늘의 기도] 
 
일치와 평화의 주님,
저희의 마음을 당신의 사랑으로 채워주소서.
저희의 눈이 당신의 선을 함께 바라보고 기뻐하게 하소서.
저희가 손을 맞잡고 서로 협력하여
당신의 선하신 뜻을 이룰 수 있게 하소서. 
 
주님, 당신이 원하시는 보다 큰 선을 위해 애쓰는 이들을 축복하시고
그들이 끝까지 바른 길을 굳세게 걸어갈 수 있도록
주님 친히 그들의 빛과 힘과 위로가 되어주소서.
그들을 악의 위험과 유혹에서 보호하시고 지켜주소서. 
 
이기심과 욕심, 편견에 갇힌 이들의
완고한 마음을 부드럽게 열어주시어
당신 빛으로 그들의 어둠을 밝혀 주소서.
세상의 분열과 증오의 상처를 치유해주소서. 
 
주님, 당신의 선하신 뜻을
이 땅 위에서 이루소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17.6.28)  (0) 2017.06.28
오늘의 기도(17.6.27)  (0) 2017.06.27
오늘의 기도(17.6.26)  (0) 2017.06.26
오늘의 기도(17.6.23)  (0) 2017.06.23
오늘의 기도(17.6.22)  (0) 2017.06.22
오늘의 기도(17.6.21)  (0) 2017.06.21

연중시기를 다시 시작하며
우리의 일상 삶이 
성령님의 인도를 따를 수 있기를 기도합니다.

오소서 성령님,
저희 안에 생명의 숨을 불어 넣으시어
죄로 얼룩진 상처를 치유해 주시고
새 생명으로 새로 나게 하소서.


오소서 성령님,
저희를 일치의 끈으로 묶어주시어
분열과 대립을 극복하고
참된 친교와 소통이 이루어지게 해주소서.


오소서 성령님,
저희 안에 사랑의 불을 놓으시어
선으로 악을 굴복시키고
거룩한 기쁨으로 충만케 하소서. 아멘.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17.6.7)  (0) 2017.06.07
오늘의 기도(17.6.6)  (0) 2017.06.06
오늘의 기도(17.6.5)  (0) 2017.06.05
오늘의 기도(17.6.2)  (0) 2017.06.02
오늘의 기도(6.1)  (0) 2017.06.01
오늘의 기도(17.5.31)  (0) 2017.05.31

바오로딸 기도학교 끌림, 어떻게 공부하나요?


바오로딸 기도학교 끌림은 

한 주에 1권의 책을 읽고 페이스북 그룹을 통해

기도의 체험, 질문, 미션 등을 나누고 

주간 주제에 맞는 짧은 동영상을 보조 교재로 활용합니다.

기도와 함께할 책들을 소개합니다!


#하느님과 얼굴을 맞대고

#일상도를 살아가는 인간

#생활 속에서 드리는 나의 기도

#관상에 이르는 묵주기도

#프란치스코 교황과 함께하는 성체조배

#아주 특별한 순간



전국 바오로딸 서원, 인터넷 바오로딸 서원에서 신청하세요!


▶바오로딸 기도학교 끌림_신청하기

▶바오로딸 기도학교 끌림_페이스북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어머니께 청하오니 제 맘속에 주님 상처 깊이 새겨주소서." 
 
사순시기, 십자가의 길 기도를 바칠 때마다 이 노래를 부릅니다. 
 
제가 작은 상처로 고통스러워 할 때
어머니께서는 저의 시선이 
십자가에 매달린 주님의 상처로 향하도록
이끌어 주십니다. 
 
주님의 큰 상처를 바라보며
신기하게도 저의 상처가 치유되고 위로를 받습니다. 
 
나를 위하여 주님께서 상처 입으셨음을,
우리를 위하여 당신 자신을 바치셨음을 깨닫게 됩니다. 
 
오늘 십자가 앞에 머물러
저의 모든 어둠과 상처를 내어보이며
주님의 상처로 치유해 주시기를 청합니다. 아멘. 
 
"그분의 상처로 여러분은 병이 나았습니다."(1베드 2,24)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17.4.11)  (0) 2017.04.11
오늘의 기도(17.4.10)  (0) 2017.04.10
오늘의 기도(17.4.7)  (0) 2017.04.07
오늘의 기도(17.4.6)  (0) 2017.04.06
오늘의 기도(17.4.5)  (0) 2017.04.05
오늘의 기도(17.4.4)  (0) 2017.04.04

사람에게 상처받고

사람으로 치유되고

사람으로 사랑받는다.

 

사람으로 오시는 예수님!

 

예수님으로 다가가는 사람이길... 희망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17.4.3)  (0) 2017.04.03
오늘의 기도(17.3.29)  (0) 2017.03.29
오늘의 기도(17.3.28)  (0) 2017.03.28
오늘의 기도(17.3.27)  (0) 2017.03.27
오늘의 기도(17.3.23)  (0) 2017.03.23
오늘의 기도(17.3.22)  (0) 2017.03.22

이른 아침 하루를 시작하며 

당신 앞에 잠시 머물 수 있는 
시간을 허락하신 것에 감사드립니다.

오늘 제가 걸어야 할 길을 살펴봅니다.

함께 일하던 동료가 갑자기 입원을 하게 되면서
사무실 일이 마비가 되고 
빈자리를 메우기 위한 업무들이 밀려오면서
이중으로 일을 처리해야 되는 것이 벅차지만 
여러 가지를 생각하게 합니다.

매일 매순간 떠날 것처럼
준비하고 살아야 된다는 것.

‘드는 자리는 몰라도
나는 자리는 안다‘
옛 어른들의 말씀도 새기게 됩니다.

동료의 몫을 처리하면서
동료의 소중함도 깨닫게 됩니다.

묵묵히 자기 몫을 처리 해 준 
동료에게 감사드리게 됩니다.

병상에서 편하게 휴식하고 치유될 수 있도록
묵묵히 주어진 몫을 사랑의 마음으로 지고 가고자 합니다.


예수님이 묵묵히 자신의 십자가의 길을 걸으셨듯이
주님 수난에 기꺼이 동참하라는 초대라 여겨집니다.


나에게 주어진 이 몫을 기꺼이 질 때
질병의 고통을 나누어지는 것이 되고
빠른 쾌유를 위한 보속의 선물이 되겠죠.


보이지는 않지만
지금의 내가 이 자리에 있기까기
누군가의 보속과 희생이 
밑거름이 되어줬다는 것을 깨닫게 됩니다.


특히 부모님의 숨은 희생
가족들의 사랑의 봉사
함께 살아 온 이들의 나눔이 있었기에
내가 존재한다는 것을 깨닫습니다.


유기적인 존재의 일원으로
병상에서 바치는 동료의 고통도 헛되지 않고
누군가에 필요한 기도가 되겠죠.


주님! 
이렇게 당신이 걸으신 십자가의 길에 
동참하게 됩니다.


~ 당신이 걸으신 십자가의 길
~ 말없은 어린양처럼 걸어가신 길
~ 외로이 걸으신 그 고통의 길
~ 이젠 그 길을 내가 걸어가리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17.3.29)  (0) 2017.03.29
오늘의 기도(17.3.28)  (0) 2017.03.28
오늘의 기도(17.3.27)  (0) 2017.03.27
오늘의 기도(17.3.23)  (0) 2017.03.23
오늘의 기도(17.3.22)  (0) 2017.03.22
오늘의 기도(17.3.21)  (0) 2017.03.21

기꺼이 저희를 돌보시는 주님,

사랑하는 이의 병고 앞에 아무것도 할 수 없이
바라만 보아야 하는 마음이 답답하고 미안합니다.
사랑한다고 하면서도 대신 아파 줄 수도 
큰 위로가 되지도 못합니다.

대신 간절한 마음으로 당신께 기도드립니다.
기도를 드리면서 내가 해 줄 수 있는 것보다
당신께 맡기는 것이 
더 안심이 된다는 것을 느낍니다.
세상을 창조하신 분이시니
당신께는 불가능이 없으시니
이 사람의 아픈 육신을 돌보아 주시고
병명조차 몰라 답답해하는 심정을 어루만져 주시고
병상에서도 평화롭게 받아들이고
당신께 의탁하며 맡겨 드릴 수 있게 하소서.
그가 투병하는 동안
마음의 평화를 누리고 
당신 안에서 희망을 얻게 하소서.

#기도 #치유 #오늘의기도 #병고 #돌보심 #의탁 #평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17.3.23)  (0) 2017.03.23
오늘의 기도(17.3.22)  (0) 2017.03.22
오늘의 기도(17.3.21)  (0) 2017.03.21
오늘의 기도(17.3.20)  (0) 2017.03.20
오늘의 기도(17.3.17)  (0) 2017.03.17
오늘의 기도(17.3.16)  (0) 2017.03.16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