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꺼이 저희를 돌보시는 주님,

사랑하는 이의 병고 앞에 아무것도 할 수 없이
바라만 보아야 하는 마음이 답답하고 미안합니다.
사랑한다고 하면서도 대신 아파 줄 수도 
큰 위로가 되지도 못합니다.

대신 간절한 마음으로 당신께 기도드립니다.
기도를 드리면서 내가 해 줄 수 있는 것보다
당신께 맡기는 것이 
더 안심이 된다는 것을 느낍니다.
세상을 창조하신 분이시니
당신께는 불가능이 없으시니
이 사람의 아픈 육신을 돌보아 주시고
병명조차 몰라 답답해하는 심정을 어루만져 주시고
병상에서도 평화롭게 받아들이고
당신께 의탁하며 맡겨 드릴 수 있게 하소서.
그가 투병하는 동안
마음의 평화를 누리고 
당신 안에서 희망을 얻게 하소서.

#기도 #치유 #오늘의기도 #병고 #돌보심 #의탁 #평화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17.3.23)  (0) 2017.03.23
오늘의 기도(17.3.22)  (0) 2017.03.22
오늘의 기도(17.3.21)  (0) 2017.03.21
오늘의 기도(17.3.20)  (0) 2017.03.20
오늘의 기도(17.3.17)  (0) 2017.03.17
오늘의 기도(17.3.16)  (0) 2017.03.16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