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이 가득 찬 침묵은
훨씬 더 많은 것을 하게 합니다."

이웃과의 관계안에서
침묵으로 사랑하게 하소서.

아멘.

묵상: 복자 야고보 알베리오네
작가: 허명순 마리비타 수녀 (바오로딸)

올 사순절 실천사항으로 침묵을 더 깊이 사는 것이 포함됩니다.
더 의식하기 위해 수녀원 곳곳에 '침묵' 관련
글을 캘리로 붙였는데
정말 의식이 되네요.
오늘은 이 말씀이 깊이 들어옵니다.

때론 표현되지 않지만

품어 주는 사랑.
묻어 주는 사랑.
인내하는 사랑.
침묵은 또 다른 사랑의 이름입니다.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17.4.4)  (0) 2017.04.04
오늘의 기도(17.4.3)  (0) 2017.04.03
오늘의 기도(17.3.29)  (0) 2017.03.29
오늘의 기도(17.3.28)  (0) 2017.03.28
오늘의 기도(17.3.27)  (0) 2017.03.27
오늘의 기도(17.3.23)  (0) 2017.03.23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