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이신 나의 아버지 하느님,
당신의 자녀로서 살아갈 수 있도록 이끌어 주심에 감사드립니다.
주님께선 느리고 더딘 저를 사랑스러운 눈길로 보아주시고,
제가 다가갈 수 있도록 묵묵하게 기다려주십니다.
주님의 보살핌에 의지하여 늘 당신 품으로 달려가게 하시고,
저의 영혼을 당신의 사랑과 기쁨으로 가득 채워주소서.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7.2)  (0) 2018.07.02
오늘의 기도(6.29)  (0) 2018.06.29
오늘의 기도(6.28)  (0) 2018.06.28
오늘의 기도(6.27)  (0) 2018.06.27
오늘의 기도(6.26)  (0) 2018.06.26
오늘의 기도(6.25)  (0) 2018.06.25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