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것을 내어주신 주님!
성체 안에 살아계시며 매일 저희에게 영원한 생명을 주시는
그리스도의 사랑이 저희를 살게 하고, 저희를 살립니다.
빵의 기적을 깨닫지 못하고 오히려 마음이 완고해졌던(마르6,52)
제자들처럼 저희들은 성체로 오시는 당신의 사랑을 깨닫지 못하고,
의심하고 거부하며 나 자신을 지키고 소유하려
스스로 멍에를 쓰며 고통 속에 살아가고 있습니다.

주님, 이런 저희들에게 자비를 베푸시어
주님의 사랑을 받아들이는 은총과
그 사랑이 필요한 이들에게 내어주는 은총을 청합니다.
또한 우리의 존재가 당신과 사람들과 창조물들과의
‘소통’과 ‘친교’ 안에서만이 행복을 누릴 수 있는
존재임을 받아들이는 겸손함의 은총을 허락하여 주소서.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7.3)  (0) 2018.07.03
오늘의 기도(7.2)  (0) 2018.07.02
오늘의 기도(6.29)  (0) 2018.06.29
오늘의 기도(6.28)  (0) 2018.06.28
오늘의 기도(6.27)  (0) 2018.06.27
오늘의 기도(6.26)  (0) 2018.06.26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