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송이 그림, 『아빌라의 성녀 데레사』, 바오로딸, 2010


1993년경에 아빌라의 성녀 데레사를 처음 만났다.
전기 <아빌라의 데레사>를 읽었는데
고통과 오해와 반대 세력에 맞서는 성녀의 의연함이 놀랍기만 했다.

몇 년 뒤에
<영혼의 성>을 읽었다.
그 땐 그녀의 영적 체험 속에 나의 체험을 끼워 맞추고 싶어했다.
지금 나의 영적 단계는 어느 정도일까… 하면서
(지금 생각하면 웃음이 나온다.^^)

그 후에
<완덕의 길>과 <아빌라의 성녀 데레사 소품집>을 읽었고
<아빌라의 데레사> 비디오 set 가운데 몇 편을 봤다.

최근에 만화로 엮은 데레사 성녀를 다시 만났다.
만화책 한 권에 성녀의 삶을 이렇게 잘 담아낼 수 있다니…

****

"아무것에도 흔들리지 마십시오.
 아무것에도 놀라지 마십시오.
 다 지나가는 것입니다.

 하느님은 변치 않으시니
 인내로 모든 것을 얻습니다.

 하느님을 소유하는 이에게는
 아무것도 부족함이 없고
 오직 하느님으로 충분합니다."

- 아빌라의 성녀 데레사의 기도 (199쪽)


- 유 글라라 수녀

* 유 글라라 수녀님 블로그 '바람 좋은 날'에 실린 글입니다.
'바람 좋은 날' 바로가기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