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오로딸 북콘서트…「그래서 오늘은 그토록 신비롭다」 저자 김대우 신부 강연

“일상의 행복은 ‘?’ 보다 ‘!’ 에 있습니다”

‘소소한 행복 찾는 재미’ 주제

 

수원가톨릭대 김대우 신부가 6월 20일 서울 미아동 알베리오네센터에서 열린 ‘바오로딸과 함께하는 평화와 치유 북콘서트’ 강연을 하고 있다.

소확행’.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의 줄임말이다. 일상생활에서의 소소한 행복, 즉 ‘소확행’을 찾을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자리가 마련됐다.

바오로딸은 6월 20일 오후 2시 서울 미아동 알베리오네센터에서 ‘바오로딸과 함께하는 평화와 치유 북 콘서트’를 열었다. 이날 북콘서트에는 수원가톨릭대학교 교수이자 「그래서 오늘은 그토록 신비롭다」(332쪽/1만4000원/바오로딸)의 저자 김대우 신부가 강사로 나섰다. 

‘소소한 행복을 찾는 재미’를 주제로 열린 이날 북콘서트는 서울대교구 직장사목팀 임의준 신부가 사회자로 나섰으며, 바리톤 송기창(미카엘) 가톨릭대학교 교수가 노래를 선물했다. 북콘서트는 250여 명이 참가해 행사장을 가득 채웠다.

김대우 신부의 「그래서 오늘은 그토록 신비롭다」는 50여 가지의 일화를 통해 평범한 일상과 만남에서 하느님의 손길을 발견할 수 있다고 강조하고 있다. 김 신부는 “우리가 어둡고 무서운 터널을 지날 수 있는 것은 터널 끝의 ‘하얀 점’”때문이라며, “우리가 일상에서 누군가 미소 짓게 하고 이들의 마음을 따뜻하게 하는 ‘하얀 점’, 바로 희망이 될 수 있다면 행복한 일생을 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신부는 “바쁜 일상에서도 사람들을 사랑할 기회를 놓치지 말고, 일상에서 물음표보다는 느낌표를 자주 만들면 행복은 자연스럽게 따라온다”고 덧붙였다.

바오로딸의 ‘평화와 치유 북콘서트’는 서울시가 후원하는 자리로, 바오로딸은 ‘종교계와 함께하는 시정협력 및 종교문화예술 향유확대를 위한 서울시 종교단체 지원사업 공모전’에 당선됐다. 바오로딸은 시정협력과 문화 나눔 실천 차원에서 총 4회에 걸쳐 신자들뿐만 아니라 일반 시민들을 대상으로 북콘서트를 열고 있다. 

바오로딸은 그 어느 때보다 평화가 절실히 필요한 한국사회에서 이번 북콘서트를 통해 세상과의 소통과 연대를 시도하고 있다. 지난 4월에는 ‘웰다잉’을 주제로 「괜찮아 엄마, 미안해하지 마」의 저자 유성이씨를 초대해 첫 회를 열었으며, 9월 23일과 11월 20일 각각 ‘중독’과 ‘웃음치료’를 주제로 중독전문가 홍성민 신부, 행복전도사 이미숙 수녀의 강연이 서울도서관과 서울 시민청 태평홀에서 열린다. 

최용택 기자 johnchoi@catimes.kr

▶ 기사 원문 보기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