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김한수 기자 2019.07.13

천주교 부산교구 홍성민 신부, 강의·상담으로 중독 해결 나서
"현실 고통 피하려다 빠지는 중독… 인정하고 개선 위해 노력해야"

"저에게 '술 많이 마시냐?' 묻는 분도 있습니다. 별명이 '중독 신부'거든요. 중독 예방, 회복에 대해 강의하고 다니니까 줄여서 그렇게 부르죠. 중독에서 벗어나려는 분들과 중독 문제에 대한 시선을 바꾸고 싶어서 책을 냈습니다."

천주교 부산교구 홍성민(42) 신부가 최근 '신부님 저도 중독인가요?'(바오로딸출판사)를 펴냈다. 그는 '중독이라는 주제는 저에게는 또 하나의 성소(聖召)'라고 말한다. 홍 신부가 중독 문제에 첫눈을 뜨게 된 것은 2003~2007년 미국 인디애나주 성(聖)마인라드 신학교 유학 시절. 평소 치료 공동체에 관심이 많아 여름방학 석 달간 뉴욕주 '데이톱(DAYTOP)' 공동체에서 인턴 과정을 거치며 중독 문제에 관심을 갖게 됐다.

홍성민 신부는 틈 날 때마다 중독 예방과 회복에 대해 강의한다. 그는 “중독에 빠진 자신에 대해 실망하면서 자신을 사랑하지 않는 분들을 위해 책을 썼다”고 말했다. /홍성민 신부 제공

초대 교회를 모델로 설립된 이 공동체의 가장 큰 특징은 '대면(對面)하기'. 복도를 걷다 마주친 사람에게 대놓고 '네가 가장 숨기고 싶은 게 뭐야?'라고 묻는 식이다. 큰 실례가 될 질문이지만 이런 문답을 통해 자신의 문제를 부정하거나 회피하는 대신 직면하고 해결책을 찾아나가는 것. 처음엔 "나는 중독자가 아니야. 너희끼리 해"라고 했다. 그러나 돌아온 답은 "세상에 문제없는 사람은 없다. 우리는 매일 내 문제를 남에게 털어놓고 직면하는데, 너는 왜 아무 문제가 없다면서 아무런 노력도 하지 않느냐"는 것이었다. 듣고 보니 자신은 알코올이나 약물 문제가 없을 뿐 그 공동체에서 변화를 위해 노력하지 않는 유일한 사람이었다. 중독 문제에 관심을 갖게 된 그는 귀국 후 중독 전문가 1급 자격증을 취득했고, 부산가톨릭대에서 '중독과 사회' 과목을 강의하는 한편 부산 청소년 약물남용예방공동체 자문위원 등으로 활동하고 있다.

그는 중독에 대해 공부하고 상담을 할수록 중독은 현상보다 '배후'가 중요하다는 것을 발견했다. "중독 문제는 단순히 술과 도박, 약물을 끊는 것이 전부가 아닙니다. 우울함 때문에 알코올 중독에 빠졌다면 우울함을 해결해야 하고, 무료함 때문에 도박에 손을 댔다면 무료함을 풀어야 합니다."

대부분 중독은 현실의 고통을 피하려고 하다가 빠져드는데, 나중엔 중독 때문에 고통을 겪는다. 중독의 아이러니다. 그는 "중독 중엔 '종교 중독'도 있다"고 했다. "미사의 목적이 성당에 오는 게 아니라 세상으로 나가는 데 있습니다. 마찬가지로 자기들끼리만 모이고, 사회와 가정생활을 포기하게 하고, 일반적 가치를 무시하게 만든다면 종교 중독입니다. 대부분의 중독은 죄책감을 느끼게 되는데 종교 중독의 경우는 죄책감이 없습니다. 그래서 더 위험하지요."

그는 "중독 회복에 관해 빠르고 쉬운 길은 없다"며 "중독 회복의 시작은 멈춤 그리고 문제에 대한 인정"이라고 했다. "중독 회복의 1단계는 '인정'입니다. 자신의 문제를 인정하고 모든 것을 내려놓은 후에야 회복이 시작됩니다. 종교적으로 보면 '순명( 順命)'이죠. 오히려 정상적이라 생각하는 사람들은 변화하고 개선하려는 노력을 하지 않습니다. 이렇게 회복된 분들은 완전히 다른 삶을 살아갑니다. 그들에겐 중독이 '축복된 병'입니다."

홍 신부는 "최근 게임 중독이 질병인가, 아닌가 논란에서 보듯 중독 문제는 점점 중요해지고 있다"며 "사회적으로 중독 예방과 회복을 위한 통합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7/13/2019071300122.html

 

술·도박 중독 벗어나는 첫발… '그래, 난 문제 있어!'

"저에게 '술 많이 마시냐?' 묻는 분도 있습니다. 별명이 '중독 신부'거든요. 중독 예방, 회복에 대해 강의하고 다니니까 줄여서 그렇게 부르죠..

news.chosun.com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