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낮은 물소리로 흐르게 하소서.

탁하고 거센 모든 것 걸러낸

맑음으로 두런두런

샛강으로 흘러드는

계곡물 소리처럼

더 서늘해진 가슴으로

기도하게 하소서.

더 깊은 탄식으로

내 가난 울게 하소서.

_ 전영금 수녀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9.19)  (0) 2019.09.19
오늘의 기도(9.18)  (0) 2019.09.18
오늘의 기도(9.17)  (0) 2019.09.17
오늘의 기도(9.16)  (0) 2019.09.16
오늘의 기도(9.12)  (0) 2019.09.12
오늘의 기도(9.11)  (0) 2019.09.11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