뜨거운 신앙 선조의 믿음

오롯한 마음으로 닮게 하소서.

살길이 바빠 저마다 잊고 있던

우리 마음, 한 송이씩 한 송이씩

바치는 희생과 정성

환한 꽃다발 되어 이름 없는

줄 무덤 순교자 앞에 살포시 내려놓게 하소서.

발소리도 말소리도 크지 않은

저 깊은 삶, 고통의 십자가의 길,

기꺼이 다 주고도 또 주시는

성심을 향한 둘레길

사랑으로 돌게 하소서.

_ 전영금 수녀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9.24)  (0) 2019.09.24
오늘의 기도(9.23)  (0) 2019.09.23
오늘의 기도(9.20)  (0) 2019.09.20
오늘의 기도(9.19)  (0) 2019.09.19
오늘의 기도(9.18)  (0) 2019.09.18
오늘의 기도(9.17)  (0) 2019.09.17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