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과 겨울 사이의 맑고 투명한 하늘이

아름답지만 삶의 우울함에 갇힌

누군가를 위해 촛불 하나 불 밝힙니다.

그들 마음속 비추어 줄 주님의 빛

어둔 맘 걷어낼 수 있기를….

늘 푸른 솔향기 나는 삶은 아니어도

숨어서 피는 작은 국화꽃 송이처럼

하루하루 안으로 삭혀내는

인고의 기도 향기 잃지 않기를.

두 손 가지런히 모은 가난한 마음

잊지 않으시는 주님. 감사합니다. 아멘.

_ 전영금 수녀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11.26)  (0) 2019.11.26
오늘의 기도(11.25)  (0) 2019.11.25
오늘의 기도(11.22)  (0) 2019.11.22
오늘의 기도(11.21)  (0) 2019.11.21
오늘의 기도(11.20)  (0) 2019.11.20
오늘의 기도(11.19)  (0) 2019.11.19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