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님, 이 지상에서
하늘나라를 볼 수는 없지만
그 존재를 느낄 수 있는 눈을 열어 주소서.
온 삶으로 견뎌내며 누군가
하늘나라 향기로
저를 건드리며 지나갑니다.
아픔과 그리움을 품은
아득한 당신을 닮은 그 모습
스치듯 잊지 않게 소서.
허세 많은 어두운 세상에서
숨은 빛이 되어주는 이
알아보게 하소서. 아멘.
_ 전영금 수녀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12.5)  (0) 2019.12.05
오늘의 기도(12.4)  (0) 2019.12.04
오늘의 기도(12.3)  (0) 2019.12.03
오늘의 기도(12.4)  (0) 2019.12.02
오늘의 기도(11.28)  (0) 2019.11.28
오늘의 기도(11.27)  (0) 2019.11.27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