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 불어 잠잠할 날 하루도 없고
날마다 한 걸음도 물러서지 않으려는
고집과 어둠이 난무하는 이 세상,
험악한 욕심들 내려놓게 하소서.
우리가 지은 죄와 고통 속으로
오시는 아기 예수여,
저희의 헛된 꿈들 사그라지게 하소서.
끝내 당신의 영 안에서 하나 되어
평화와 기쁨의 손 마주 잡게 하소서. 아멘.
_ 전영금 수녀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12.19)  (0) 2019.12.19
오늘의 기도(12.18)  (0) 2019.12.18
오늘의 기도(12.17)  (0) 2019.12.17
오늘의 기도(12.16)  (0) 2019.12.16
오늘의 기도(12.13)  (1) 2019.12.13
오늘의 기도(12.12)  (0) 2019.12.12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