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느님, 당신을 불러봅니다.

고요한 제 영혼 안에

당신의 말씀이 새겨집니다.

당신은 제 등을 토닥이며

온전히 믿는 마음으로

기쁘게 살아가자고 하십니다.

긴장했던 제 영혼

소중한 평화를 숨 쉽니다.

무릎 위에 올린 두 손

가지런해집니다.

_ 전영금 수녀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1.16)  (0) 2020.01.16
오늘의 기도(1.15)  (0) 2020.01.15
오늘의 기도(1.14)  (0) 2020.01.14
오늘의 기도(1.13)  (0) 2020.01.13
오늘의 기도(1.10)  (0) 2020.01.10
오늘의 기도(1.9)  (0) 2020.01.09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