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 예수를 가리키던 별도 사라지고

마구간 구유는 다시 텅 비었습니다.

원래 아무것도 없었던 그 자리엔

훌쩍 커버린 서른의 당신이 서 계십니다.

작아지고 더 가난한 모습으로

사람들을 가르치고 계십니다.

닮기엔 아직도 멀고 먼 당신의 말씀에

오늘은 제가 어린이가 됩니다.

주님, 제 머리 위에 당신 손 얹어

축복하소서. 아멘.

_ 전영금 수녀

 

. 사진 : 바오로딸 콘텐츠_강민혜

https://contents.pauline.or.kr/bbs/board.php?bo_table=board3&wr_id=1019&sca=%EC%98%88%EC%88%98%EB%8B%98&page=4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1.14)  (0) 2020.01.14
오늘의 기도(1.13)  (0) 2020.01.13
오늘의 기도(1.10)  (0) 2020.01.10
오늘의 기도(1.9)  (0) 2020.01.09
오늘의 기도(1.8)  (0) 2020.01.08
오늘의 기도(1.7)  (0) 2020.01.07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