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님, 지하철 안에서 만난

밝은 미소를 떠올립니다.

소근 거리는 전화 목소리

“정말? 정말 그렇게 생각해?

응~ 알았어. 그럼, 나도 좋아.”

바라보는 저까지 웃음 짓게 합니다.

주님, 제가 툴툴거리려 할 때

그 젊은이의 밝은 말투와

아름다운 미소 떠올리게 하소서.

소소한 것을 바라보며

저를 응원해 주시는 주님,

오늘도 새롭습니다.

_ 전영금 수녀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2.7)  (0) 2020.02.07
오늘의 기도(2.5)  (0) 2020.02.05
오늘의 기도(2.4)  (0) 2020.02.04
오늘의 기도(2.3)  (0) 2020.02.03
오늘의 기도(1.31)  (0) 2020.01.31
오늘의 기도(1.30)  (0) 2020.01.30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