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자가 뒤에 달아놓았던

성지를 떼었습니다.

무심하게 잊었던 마른 가지 하나

다시 제게 말을 걸어옵니다.

"사람아 흙에서 왔으니,

흙으로 다시 돌아갈 것을 생각하여라.“

겨울을 난 측백나무 잎에도,

마른 제 영혼에도

사랑의 단물 고이는 이 계절에

오늘은 조용히 고개 숙여

제 안의 소리 귀담아듣습니다.

_ 전영금 수녀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2.20)  (0) 2020.02.20
오늘의 기도(2.19)  (0) 2020.02.19
오늘의 기도(2.18)  (0) 2020.02.18
오늘의 기도(2.17)  (0) 2020.02.17
오늘의 기도(2.14)  (0) 2020.02.14
오늘의 기도(2.13)  (0) 2020.02.13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