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늘의 기도

오늘의 기도(6.30)

by 바오로딸 2020. 6. 30.

날마다 쏟아 놓는 말들 때문에
서로 상처입지 않게 하소서.
침묵으로 마주한 갑갑함을
평화로 되돌려 주시는 주님,
당신 사랑의 지혜 배우게 하소서.
한두 마디 더 거두어들인
해 질 녘엔 누구도 알 수 없는
평정심으로 고요합니다.
하루, 일주일, 그리고 날마다
조금씩 더 당신을 향한 기도
‘아멘’이라고 응답하게 하소서.
_ 전영금 수녀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7.2)  (0) 2020.07.02
오늘의 기도(7.1)  (0) 2020.07.01
오늘의 기도(6.30)  (0) 2020.06.30
오늘의 기도(6.29)  (0) 2020.06.29
오늘의 기도(6.26)  (0) 2020.06.26
오늘의 기도(6.25)  (0) 2020.06.25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