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의 모든 사람들 
입은 가리고, 마음의 귀로 들으라
초대하신 주님, 이 부르심의 뜻을 
여전히 헤아리기 어렵습니다. 

천천히 귀 기울여 아픔의 소리 
새겨 듣노라면 메말랐던 마음에    
당신의 사랑이 고이려나요.   
애써보지만 제자리 걸음마 입니다. 

당신 은총의 힘으로 저희를 도우소서.
다시 시작할 희망의 빛을 주소서. 아멘. 

                 _전영금 수녀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1. 22)  (0) 2021.01.22
오늘의 기도(1. 21)  (0) 2021.01.21
오늘의 기도(1. 20)  (0) 2021.01.20
오늘의 기도(1. 19)  (0) 2021.01.19
오늘의 기도(1. 18)  (0) 2021.01.18
오늘의 기도(1. 15)  (0) 2021.01.15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