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모님, 당신은 여린 햇순처럼 
고운 아이들의 꿈 
토닥여 주시겠죠. 
이 시대 어른들 마음  
점점 더 매정하고 
모질지 않도록 도우소서. 
피지도 못한 꽃봉오리  
꺾지 않게 하소서. 
가슴으로 낳은 자녀일수록
더 깊어진 사랑으로 
품어 안을 부모 마음 
날마다 새롭게 하소서.  
      
           _전영금 수녀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1. 19)  (0) 2021.01.19
오늘의 기도(1. 18)  (0) 2021.01.18
오늘의 기도(1. 15)  (0) 2021.01.15
오늘의 기도(1. 14)  (0) 2021.01.14
오늘의 기도(1. 13)  (0) 2021.01.13
오늘의 기도(1. 12)  (0) 2021.01.12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