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하얘서 깊고 아득한 날 
발목까지 올라온 눈을 밟으며 
참 오랜만에 걸었습니다.
이런 날엔 무슨 말로 
어떤 기도를 해야 할지 몰라
뽀드득 소리, 귀 세워 듣습니다.
빈 마음 하나 
당신께 드립니다. 

    _전영금 수녀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1. 18)  (0) 2021.01.18
오늘의 기도(1. 15)  (0) 2021.01.15
오늘의 기도(1. 14)  (0) 2021.01.14
오늘의 기도(1. 13)  (0) 2021.01.13
오늘의 기도(1. 12)  (0) 2021.01.12
오늘의 기도(1. 11)  (0) 2021.01.11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