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난의 굴레 속에서 어머니가 
일하시던 재봉틀 소리가 
그렇게도 싫던 어린 시절, 
문득 철이 들고 보니 
어머니의 말없는 희생이 
눈물겨웠다는 고백이  
내 얘기와 닮아 있어
공감하시는 분이 계시겠죠. 
어머니 이야기로 시작해, 
평범한 일상에서 하느님의 
손길을 발견한 신비에 
눈이 열리는 한 사제의 
깊고 맑은 이야기를 따라 
마음산책을 떠나봐요.  
           
“나는 고개를 숙이고 
한숨밖에 쉴 수 없는 이에게 
푸른 바다와 별이 반짝이는 하늘이 
여기 있다고 말해주고 싶었다. 
하느님의 손길이 자신을 떠났다고 
여기는 이에게 위로와 희망을
전하고 싶었다. 누군가를
미소 짓게 하고 공허한 마음을 
온기로 채워줄 수 있다면 
나 역시 신비로 물들 것이다.”(본문 중에서) 

바로가기 : ▶https://bit.ly/3bVmzTa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