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늘의 기도

오늘의 기도(6. 4)

by 바오로딸 2021. 6. 4.

6월의 바람이 아직은 상쾌합니다.
수녀원 울안 두어 바퀴 돌다보니
담장 너머 어느 집 된장찌개 냄새
코끝에 스칩니다. 달맞이꽃처럼
조용히 피어나는 소박한 평화!
살아있는 사람들의 향기입니다.

오늘도 거룩한 성체의 밥으로 오셔서
저희 목숨 돌보아 주시는 주님,
감사합니다. 다 내어주신 사랑의 주님!

 _전영금 수녀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6. 8)  (0) 2021.06.08
오늘의 기도(6.7)  (0) 2021.06.07
오늘의 기도(6. 4)  (0) 2021.06.04
오늘의 기도(6. 3)  (0) 2021.06.03
오늘의 기도(6. 2)  (0) 2021.06.02
오늘의 기도(6. 1)  (0) 2021.06.01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