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늘의 기도

오늘의 기도(7. 28)

by 바오로딸 2022. 7. 28.

오늘의 기도

무력함이나 슬픔으로 
절망하지 않는 나무들은 
이 여름을 잘도 견디어 냅니다.
흔들거리는 불안과 목마름에도
훌쩍 커버린 나무처럼, 
저도 이 계절을  잘 이겨내고 싶습니다.  
주님의 손 꼭 잡고  옆으로 위로
희망과 믿음의 가지 쑥쑥 자라고 싶습니다. 
 
_전영금 수녀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8. 1)  (0) 2022.08.01
오늘의 기도(7. 29)  (0) 2022.07.29
오늘의 기도(7. 28)  (0) 2022.07.28
오늘의 기도(7. 27)  (0) 2022.07.27
오늘의 기도(7. 26)  (0) 2022.07.26
오늘의 기도(7. 25)  (0) 2022.07.25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