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은 지구의 사냥꾼입니까, 지구의 동반자입니까?
환경·생태 지킴이 황창연 신부의 환경 에세이 ... <북극곰! 어디로 가야 하나?>
2012년 06월 19일 (화) 17:05:54 한수진 기자 sj1110@catholicnews.co.kr

최근 동해안에서 식인상어가 잇따라 발견됐다. 지구온난화의 영향으로 수온이 오르면서 동해안에서까지 모습을 드러낸 것이다. 유엔환경계획은 이번 달 발표한 보고서를 통해 지구 환경이 생물학적 한계점에 이르고 있다고 밝혔다. 이 보고서는 해수면 상승과 잦은 홍수와 가뭄, 동식물의 멸종 증가가 돌이킬 수 없는 재앙의 조짐이라고 경고했다. 도대체 지구에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 걸까.

   
환경전문가이자 강원도 평창에서 성필립보생태마을 관장을 맡고 있는 황창연 신부의 환경에세이 <북극곰! 어디로 가야 하나?>에서 그 답을 찾을 수 있다. 지구온난화부터 환경호르몬, 자원고갈, 원전 사고에 이르기까지 하루도 미뤄서는 안 될 환경문제를 빠짐없이 다룬 이 책은 일반인을 위한 환경입문서로도 충분하다.

1986년 체르노빌 사건을 계기로 환경에 관심을 가지게 된 저자는 지구 환경에 대한 궁금증을 참지 못하고 뒤늦게 대학원에 진학해 환경공학을 공부했다. 신학교에서 종교철학을 전공한 인문학도가 공학도로 변신하면서 겪었던 어려움과 생태마을을 운영하며 얻은 생활 속 경험들은 황 신부 특유의 입담을 거쳐 환경 문제를 일반인도 쉽고 재미있게 이해하도록 만드는 토대가 됐다.

‘노아의 방주’를 준비해야 할 만큼 심각한 지구의 상태

저자는 본래 책 제목을 ‘노아의 방주’로 쓰고 싶었다고 한다. 방주를 준비해야 한다고 외치고 싶을 만큼 현재 지구의 상태가 심각하기 때문이다. 특히 황 신부는 이산화탄소 배출을 가장 심각한 환경문제로 꼽았다. 지구온난화로 빙하가 녹아내려 작은 얼음 조각 위에 위태롭게 서 있는 북극곰의 사진을 표지에 넣은 것이 바로 이런 이유다.

물 사용량을 줄이기 위해 샤워하고 난 물을 모아 변기에 사용한다는 저자 자신의 이야기부터 무심히 버리는 담배꽁초가 산불로 이어진다, 농약을 뿌리면 땅이 죽고, 흙 속 생물이 죽고, 인간도 죽는다, 전기를 아껴 쓰면 원자력 발전소 사용도 줄일 수 있다, 일회용품 사용을 줄이고 목욕 가방을 들고 다녀라 등 줄줄이 이어지는 황 신부의 잔소리를 읽다 보면 환경 문제가 우리의 일상과 맞닿아 있음을 구체적으로 이해하게 된다. 황 신부는 “모든 환경 문제는 나에게서 시작된다”고 책 전반에 걸쳐 호소한다.

   
▲ <북극곰! 어디로 가야 하나?> 저자 황창연 신부

교회가 예언자로서 지구 환경 문제에 앞장 서야

또한, 저자와의 공동 인터뷰 자리에서 만난 황 신부는 환경 문제에 있어 종교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종교인들은 세상의 빛과 소금의 역할을 해야 하는데, 천주교와 개신교, 불교 모두 교계 확장에만 관심을 갖고 지구 환경 문제는 관심이 없다. 교회는 바로 지금 예언자로서 지구 환경 문제에 앞장 서야 한다. 교회 건물을 짓는 데 몰두할 것이 아니라, 자연이 얼마나 위험한 상황에 놓여 있는 지를 뼛속 깊이 깨닫고 알려야 한다.”

물론 책 속에 환경오염에 대한 경고와 잔소리만 가득한 건 아니다. 황 신부 스스로 “자연에 대한 애정이 없으면 환경 보호 운동을 오랫동안 지속할 수 없다”고 이야기 했듯이 그가 대한민국 곳곳을 돌며 보고 느꼈던 아름다운 자연 환경에 대한 찬사도 빠뜨리지 않았다.

한편, 출판사 바오로딸에서는 <북극곰! 어디로 가야 하나?> 출간을 기념해 UCC 공모전을 개최한다. 25작품을 선정해 황창연 신부가 운영하는 성필립보생태마을 2박 3일 가족 무료 체험권을 시상한다. 응모 기간은 7월 31일까지이며, 자세한 내용은 바오로딸 인터넷 서점(www.pauline.or.kr) 참조.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원문 보기: http://www.catholic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7515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