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 선교 떠난 성악가 김청자 씨 "용서와 인내 배워"


발행일 : PBC뉴스 2014-10-29


[앵커] 한국인 최초로 유럽 오페라 무대에 섰던 메조소프라노 김청자 씨가 아프리카에서 평화와 사랑의 길을 찾은 이야기를 엮은 책이 나왔습니다. 


‘김청자의 아프리카 사랑’ 발표회를 김항섭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아프리카 말라위의 오지 카롱가에서 자신의 마지막 열정을 불태우고 있는 김청자 씨.

‘김청자의 아프리카 사랑’에서는 아프리카에서의 김씨의 삶과 더불어 아프리카의 아름다운 풍경과 말라위 아이들의 천진난만한 웃음을 담은 사진을 만날 수 있습니다.

오늘 명동 바오로딸 서원에서 열린 신간 발표회에서 김청자 씨는 “아프리카 여행을 하던 도중 깊은 감명을 받아 선교활동을 펼치기로 마음먹었다”고 고백했습니다.

< 녹취 : 김청자 씨>
“하느님께서 저를 부르셨고 남아공에서, 잠비아에서 어린 아이들이 저에게 달려들 때 그 때 저는 그 아이들이 저를 필요로 하고 나를 사랑하는 구나 내가 이 사랑을 너희에게 주노라하고 약속을 하고 돌아와서...”

김씨는 한국예술종합학교에서 교수생활을 마치고 난 뒤 집을 팔아 ‘김청자의 아프리카 사랑 후원회’를 만들고 아프리카 말라위로 떠났습니다.

그녀는 아프리카에서 고아들을 위해 음악학원을 세우고, 배움을 원하는 학생들에게 유학의 기회를 주고자 혼신의 힘을 쏟았습니다.

김씨는 “아프리카에서의 삶을 통해 용서와 인내를 배웠다”며 “아프리카는 나에게 영적으로 끝나지 않는 피정을 하는 곳”이라고 말했습니다.

< 녹취 : 김청자 씨 >
“하느님께서 기쁨과 좌절을 주지만 기쁨이 더 많아요. 보람이 있고 그들이 행복해 하는 것이 드러나니까 그런 것을 통했을 때 다른 사람이 행복하면 나도 행복해 지잖아요.”

다음 달 15일 성바오로딸수도회 알베리오네센터에서는 김씨의 북 콘서트도 예정돼 있습니다.

PBC뉴스 김항섭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