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드레아 슈바르츠 지음, 현대일 옮김, 『사순절에 읽는 토빗 이야기』, 바오로딸, 2012

 

책의 홍보를 위해 본당의 신부님들을 만나고 있을 때의 일이다. 신부님을 만나 “이 책은 이러저러하구요… 이 책의 활용 방법은… 이렇게 저렇게 하시면 되구요… 기타 등등….” 열심히 설명을 하고 있는데 대뜸 신부님께서 “근데 왜 토빗입니까?” 하신다. 나는 앞뒤 생각하지도 않고 “사라와 토빗이 구원받잖아요. 그리고 천사도 나오고….”라고 대답을 하고 혼자서 ‘아 이게 맞는 답인가? 제대로 된 대답인가? 아니면 어떻게 수습하지?’ 이런저런 생각으로 혼자서 열심히 생각에 생각을 더하고 있는데 “하긴 토빗은 그 자체만으로도 충분히 얘기가 되니까요.”라고 하신다. 그렇다. 토빗은 그 자체만으로도 충분히 이야기가 된다.

하긴 나도 책을 처음 받았을 때 ‘사순절에 왜 토빗이지?’라는 생각을 제일 먼저 했다. 평소의 사순절과 조금은 동떨어지게 느껴지는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자세히 들여다보면 토빗 이야기만큼 우리들 삶의 여정을 담고 있는 것도 드물다.

이 책의 저자는, 사순절이 겨울 동안 찐 살을 빼는 기간이라거나, 그저 고통을 목적으로 자신을 혹사시키거나 유별나게 거룩해져야 하는 기간이 아니라 부활을 체득하는 기간이라고 말하고 있다. 그래서 더 활기차게 생동감 있게 살아 삶에 끼어든 죽음을 힘 있게 떨쳐내는 기간이라 말하고 있다. 그래서 일상의 변화를 위해 외부의 자극과 성찰이 필요하다고, 저자는 성경을 펼쳐 읽기를 권한다.

나는 성경을 펼쳐서 토빗 이야기를 다시 한 번 읽었다. 책도 읽어야 했고 사순절에 왜 토빗인지 궁금하기도 했으니까 말이다. 이번 사순절에 토빗 이야기를 한번 읽어보기를 권한다. 그리고 이 책을 통해 토빗과 함께 이 사십일의 여정을 걸어보기를 바란다.

이 책은 토빗과 함께 사순절의 40일 여정을 걷도록 인도하고 있다. 하루하루 성경 본문과 함께 묵상과 실천할 수 있도록 간단한 질문으로 우리를 인도하는 개인적인 영적 프로그램이 실려 있어 그렇게 하루하루 걷다 보면 한 편의 드라마 같은 토빗이 나와 무관하지 않으며 토비야와 사라를 이끌었던 천사를 우리도 만날 수 있을 것이다.

 

- 황현아 클라우디아 수녀

* 마산 주보 문화면에 실린 글입니다.
 마산 주보 바로가기

 

그림 - 주 벨라뎃다 수녀

예수 부활 대축일(4/8) 묵상주제

 부활의 삶은 모든 십자가 죽음에도
당당히 맞서 싸울 수 있는 삶,
죽음을 없애버리는 것이 아니라 극복하는 삶,
살 만한 가치가 있는 삶입니다.

부활, 이는 '삶을 위해 다시 일어서자!'
라는 복음입니다.


- 『사순절에 읽는 토빗 이야기』195쪽

 

☞ 사순절 묵상 릴레이 바로가기

그림 - 주 벨라뎃다 수녀

성토요일(4/7) 묵상주제

 "자, 나는 나를 파견하신 분께 올라간다."
(토빗 12,20)

성토요일은 '이미와 아직 사이'
있는 날입니다. '이미와 아직 사이'를
살기 위한 준비가 되어 있습니까?


- 『사순절에 읽는 토빗 이야기』188-189쪽

 

☞ 사순절 묵상 릴레이 바로가기

성금요일입니다. 모레면 부활대축일이네요. 예수님의 외침이 귓가에 맴돕니다.

“저의 하느님, 저의 하느님, 어찌하여 저를 버리셨습니까?” (마태 27,46)

예수님은 하필이면 나약한 ‘인간’이 되셔서, 갖은 수난과 핍박을 당하시다가, 인간이기에 두려움을 이기지 못하고 아버지를 부르십니다. 그러나 그 순간 예수님은 철저히 혼자입니다. 이런 상황을 ‘절대고독’이라 할 수 있겠지요. 삶에서 가장 어두운 시간. 도움이 필요하지만 누구도 도와주지 않는 상태. 무수한 가시들을 홀로 견뎌야 하는 때.

 

 

절대고독을 느껴보신 적이 있나요. 그때, 하느님을 찾으셨나요?

성당에서 만났던 친구가 있습니다. 우리는 함께 기도하고 미사를 드렸습니다. 그는 일자리를 알아보는 중이었습니다. 어머니가 아픈 오빠를 병간호하셔서 혼자 보내는 시간이 많다고 했습니다. 여러 사람들 속에선 활발한 듯한데, 둘만 있을 때는 어둡고 불안해 보였습니다. 속 이야기를 털어놓으며 기대려는 모습이 꼭 사랑에 목말라하는 강아지처럼 느껴졌습니다. 모든 것을 받아들이고 헤아려주기가 어려웠습니다. 기대치를 충족시키지 못하자 그는 몹시 날선 태도를 보였습니다. 한번은 소리 높여 다퉜습니다. 아니, 그의 말을 듣다못해 내가 전화를 끊어버렸습니다. 지금은 그와 연락하지 않습니다.

친구는 사랑을 필요로 했습니다. 그러나 자신을 충분히 사랑하지 못했습니다. 그가 처한 상황을 보며 하느님이 가혹하시다고 느낀 적도 있지요. 끝까지 좋은 친구로 남아주진 못했습니다. 그에게는 어떤 절대고독의 순간들이 있었을까요.

“성금요일은 축제입니다. 하느님께서 우리 삶의 가장 깊은 심연까지, 가장 어두운 곳까지 내려오셔서 우리와 함께하심을 보여주시기 때문입니다.”
- 『사순절에 읽는 토빗 이야기』 186쪽

예수님은 우리 옆에 계시려고 죽음을 택하셨습니다. 슬픈 축제의 주재자가 되셨어요. 모진 말과 껄끄러운 관계도 견디지 못한 나는 아직도 구경꾼에 머물러 있네요.

“밝은 나날에 우리가 하느님과 대화하는 연습을 하지 않았다면, 어떻게 이 어두운 날에 하느님께 소리칠 수 있겠습니까?”
- 『사순절에 읽는 토빗 이야기』 187쪽

이 축제의 무게에 몸서리나기도 합니다. 하지만 우리에겐 부활이 있으니까요. 삶과 죽음, 사랑과 미움은 모두 인간의 것일 뿐입니다. 나는 부족한 인간이라고, 그럼에도 축제에 참여하겠다고, 피할 수 없는 절대고독의 순간이 오면 뚫고 지나가보겠다고 하느님께 소리쳐봅니다. 깊은 밤 아버지를 찾는 사내가 어른거리는 성금요일에.

 

- 홍보팀 고은경 엘리사벳

사순절을 특별하게 보내는 방법
페이스북 <사순절 묵상 릴레이> 바로가기

  1. 호빵 2012.04.06 15:29

    친구 분의 이야기가 저에게도 낯설지 않네요.
    하느님께서 친구분을 기억하고 계셨을 거랍니다.
    고독의 시간 이후엔 부활의 영광을 주시는 분이니까요..
    남은 사순시기동안 저에게도 그런 상황이 있음을 기억하고.. 기도하는 시간이 되도록 하겠습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

    • BlogIcon 바오로딸 2012.04.06 17:55 신고

      네, 하느님이 호빵 님의 기도를 꼭 들어주시면 좋겠네요. 사순절 마무리 잘하시고 부활 기쁘게 맞이하시길 바랍니다. 읽어주시고 느낌 나눠주셔서 감사드려요.^^

  2. BlogIcon adios 2012.04.06 21:18

    오늘 하루도 소중한 하루 보내셨길 바랍니다. ^^

    • BlogIcon 바오로딸 2012.04.10 11:14 신고

      고맙습니다~ 덕분에 소중한 하루를 보냈습니다.^^ 날씨가 많이 풀려서 봄꽃들이 피어나고 있네요. 따뜻하고 행복한 날들 보내시기 바랍니다.

그림 - 주 벨라뎃다 수녀

주님 수난 성금요일(4/6) 묵상주제

 성금요일은 축제입니다.
하느님께서 우리 삶의 가장 깊은 심연까지,
가장 어두운 곳까지 내려오셔서
우리와 함께하심을 보여주시기 때문입니다.
우리 인간을 너무나 사랑하셔서
우리에게 '내려오시어' 모든 것을
감수하신 그분이 계시기 때문입니다.


- 『사순절에 읽는 토빗 이야기』186쪽

 

☞ 사순절 묵상 릴레이 바로가기

그림 - 주 벨라뎃다 수녀

주님 만찬 성목요일(4/5) 묵상주제

 성목요일입니다.
그분이 당신을 낮추시고 제자들의 발을
씻어주십니다.
그분이 빵과 포도주 안에
당신을 내어주십니다.

발을 씻어주시려는 주님의 초대에
응답하셨나요?


- 『사순절에 읽는 토빗 이야기』182쪽

 

☞ 사순절 묵상 릴레이 바로가기

그림 - 주 벨라뎃다 수녀

성주간 수요일(4/4) 묵상주제

 '죄', 그것은 자신의 삶에 대한
책임을 지지 않는 것입니다.
자유를 누리지 않는 것을 의미합니다.

죄스러운 나를 하느님께서 변화시켜
주시도록 하느님 앞에 가져갈 수 있다면,
무엇을 가져가야 할까요?


- 『사순절에 읽는 토빗 이야기』178-179쪽

 

☞ 사순절 묵상 릴레이 바로가기

  1. 글로리아 2012.04.04 15:26

    사랑지식돈멋진차집맛있는음식비행기

    • BlogIcon 바오로딸 2012.04.04 16:03

      집과 비행기까지! 하느님과 나누고 싶으신 게 많은가 봅니다.^^ 며칠 남지 않은 사순절 잘 마무리하시고 희망찬 부활 맞이하시길 기도할게요~

그림 - 주 벨라뎃다 수녀

성주간 화요일(4/3) 묵상주제

"하느님께서 너희에게 잘해 주셨으니,
살아 있는 모든 이 앞에서 그분을 찬미하고
찬양하여라." (토빗 12,6)

하느님 신비를 깨닫고 찬미하도록
기도합시다.


- 『사순절에 읽는 토빗 이야기』173-175쪽

 

☞ 사순절 묵상 릴레이 바로가기

그림 - 주 벨라뎃다 수녀

성주간 월요일(4/2) 묵상주제

 "아버지, 그 사람에게 품삯을 얼마나 주면
되겠습니까? 함께 가져온 재물의 절반을
주어도 저는 아깝지 않습니다." (토빗 12,1)

 후하도록 넘치게 주심,
그것은 우리가 믿는 하느님의 표징입니다.
나도 '넘치게' 후한가요?


- 『사순절에 읽는 토빗 이야기』169-170쪽

 

☞ 사순절 묵상 릴레이 바로가기

그림 - 주 벨라뎃다 수녀

사순 제5주간 토요일(3/31) 묵상 주제

십자가의 중심에는 평화가 있습니다.
긴장된 상태를 견디어낼 때, 대립을 살아낼 때,
십자가를 자신의 삶에 받아들일 때,
그때 평화로울 수 있습니다.

내면이 평화롭습니까?


- 『사순절에 읽는 토빗 이야기』165쪽

 

☞ 사순절 묵상 릴레이 바로가기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