꽁꽁 언 땅 속 깊은 곳에서 흐르는 물이
따스한 온기를 퍼 올려주듯
마음속 깊은 곳에 당신 사랑의 숨결
불어 넣어주시니 감사합니다.
모든 것이 얼어붙은 이 겨울
더 낮은 자리로 내려가
서로를 녹여주는 손길이 있고
가난한 영혼, 삶에 허덕이는
쪽방, 웅크린 사람들 곁에서
함께 일으켜 세우는 이 있어
마냥 한 해 끝자락이 아쉽고
슬프지만은 않습니다.
_ 전영금 수녀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1.1)  (0) 2019.01.01
오늘의 기도(12.31)  (0) 2018.12.31
오늘의 기도(12.28)  (0) 2018.12.28
오늘의 기도(12.27)  (0) 2018.12.27
오늘의 기도(12.26)  (0) 2018.12.26
성탄을 축하드립니다(12.25)  (0) 2018.12.25
처음엔 하늘이었다가
물을 품은 구름이었다가
눈발로 소복이 쌓인 눈
처마 끝에 고드름으로 매달려
혼자서는 뛰어내리지 못해
온 몸으로 기다린 시간
당신의 햇살 받아 이제야
눈물이 되어 땅 위로
마음 깊은 곳을 돌아 나오는
물소리 들립니다.
그렇게 모두를 살리시려고 여태까지
기다리신 사랑이시여
저희 안에 영원히 머무소서. 아멘
_ 전영금 수녀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12.20)  (0) 2018.12.20
오늘의 기도(12.19)  (0) 2018.12.19
오늘의 기도(12.18)  (0) 2018.12.18
오늘의 기도(12.17)  (0) 2018.12.17
오늘의 기도(12.14)  (0) 2018.12.14
오늘의 기도(12.13)  (0) 2018.12.13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