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혼23

내 안의 휴식처(몸과 영혼 잘 돌보기) 휴식처에서 맛보는 행복, 그 길을 향해 걷는 즐거움 “어디 사세요?” 이 질문에 가장 먼저 떠오르는 대답은 집 또는 고향이다. “그곳은 쉴 수 있는 곳, 그리고 온전히 받아들여지는 체험 안에 새롭게 힘을 길어낼 수 있는 곳”이라는 생각과 바람이 함께 한다. 하지만 오늘처럼 급변하는 사회 속에서, 자주 이동을 해야 하는 삶의 조건에서 많은 이들이 휴식처를 잃었다. 더욱이 마음의 균형을 잃을 때, 우리 삶이, 우리 ‘집’ 이 얼마나 쉽게 무너지는가! 그렇다면 “무너지지 않는 휴식처, 아무리 바쁘고 시간이 없어도 곧바로 찾아갈 수 있는 휴식처는 없을까? 그런 휴식처를 지니고 살아간 사람들은 있을까?”라는 질문을 저자는 건넨다. 저자는 그 답을 예수님의 삶에서, 또 우리보다 앞서 살아간 성인들의 삶에서 발견한다.. 2021. 5. 12.
오늘의 기도(12.14) 주님의 시선은 언제나 우리의 시선과 같지 않으시니 제가 재어놓은 잣대의 눈금보다 후하시고 그릇 또한 크시니 제 바닥이 다 들여다 보이는 비좁음 넓혀 채우소서. 차디찬 겨울, 하늘 끝을 바라보며 높이 처든 나무가지처럼 두 손 펼쳐 기도하는 메마른 영혼 당신 성령의 사랑으로 적셔주소서. _ 전영금 수녀 2018. 12. 14.
오늘의 기도(12.13) 주님, 보소서, 당신의 마음입니다. 흰눈이 세상을 덮어 가난한 영혼을 위로하게 하소서. 죄 많은 인생마저 한량없이 축복하시고 사랑으로 보듬어 안아주소서. 저희가 다른 사람을 용서하듯이 용서받으며 저희가 이웃을 사랑하듯이 당신께 사랑을 받아 행복하나이다. _ 한상봉, 「생활 속에서 드리는 나의 기도」 2018. 12. 13.
오늘의기도(11.16) 인생 풍경을 담아내는 이 계절엔 굳이 소리 내어 기도하지 않아도 가슴속 깊은 강물이 되어 당신을 향해 흐느끼게 하소서. 바라는 소망과 간절한 염원 저마다 달라도 하느님, 귀 세워 들어 주소서. 세파에 시달려 망가지고 부서진 영혼의 어둠들 성령의 빛으로 밝혀 주소서. 부족한 기도, 결코 내치지 않으시니 당신께만 희망을 두나이다. 아멘. _ 전영금 수녀 2018. 11.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