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하는 주님 자비의 아버지여
한없이 크신 당신 사랑에
내 사랑을 더해봅니다.
저의 사랑 비록 작고 보잘것 없사오나
한없이 크신 당신 자비로 제 마음 받아주소서
당신만이 나의 힘 내 영혼의 위로자
당신만이 영원한 벗이오니
내 손 잡아주소서
꼭 안아주소서
내 사랑을 받아주소서
_ 하늘바라기 생활성가 3집 「주님과 나」중에서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8.14)  (0) 2018.08.14
오늘의 기도(8.13)  (0) 2018.08.13
오늘의 기도(8.10)  (0) 2018.08.10
오늘의 기도(8.9)  (0) 2018.08.09
오늘의 기도(8.8)  (0) 2018.08.08
오늘의 기도(8.7)  (0) 2018.08.07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