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님, 하늘이 낮아지고
가난한 얼굴을 염려하시는
당신의 자비가
구름처럼 바람처럼 이 땅에 내려옵니다.
이 자비에 물들어
저희를 자비롭게 하시고
그 사랑에 물들어
서로가 사랑하게 하소서.
_한상봉, 「생활 속에서 드리는 나의 기도」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12.5)  (0) 2018.12.05
오늘의 기도(12.4)  (0) 2018.12.04
오늘의 기도(12.3)  (0) 2018.12.03
오늘의 기도(11.30)  (0) 2018.11.30
오늘의 기도(11.29)  (0) 2018.11.29
오늘의 기도(11.28)  (0) 2018.11.28

+ 암 투병 중인 사람을 위해

기꺼이 저희를 돌보시는 주님,
이 사람의 아픈 마음을 어루만져 주소서.
이 사람의 마음뿐 아니라
몸 속 세포 하나하나에도
당신 사랑이 스며 몸을 깨끗하게 씻어주시고
믿음으로 맑아지고
사랑으로 밝아진 영혼으로
당신 앞에 건강하게 다시 서게 하소서.

저희의 마지막 말이 '사랑'이어야 하듯이
그가 사랑하는 모든 사람을 위해,
그런 사랑을 고백하는 그를 위해
이 공간에서 어둠을 몰아내어 거룩하게 하시고
치유하는 기적이 일어나게 은혜를 허락하소서.

그가 투병하는 동안
마음의 평화를 누리게 하시고
당신 안에서 희망을 얻어 살도록 도우소서.
_ 한상봉, 「생활 속에서 드리는 나의 기도」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11.21)  (0) 2018.11.21
오늘의 기도(11.20)  (0) 2018.11.20
오늘의 기도(11.19)  (0) 2018.11.19
오늘의기도(11.16)  (0) 2018.11.16
오늘의 기도(11.15)  (0) 2018.11.15
오늘의 기도(11.14)  (0) 2018.11.14

+ 감사하는 삶을 위해

주님, 제가 태어나기 전부터
저를 갈망하여 세상에 내신 주님!
사무친 당신 사랑이 잉태한 저를
사랑하게 하시니, 고맙습니다.
발걸음 하나하나 낱낱이 헤아리시고
말마디 하나하나 일일이 거들어 주시니
깃털처럼 가벼운 제 영혼이 당신께 나아가리다.
냉정한 세상 속에서도 그 힘으로 살아가리다.
눈물의 골짜기라도 그 눈물 그치오리다.
오직 당신 사랑에 감사하며 살아가니
저는 그만 행복한 사람이 되나이다.
고맙습니다, 주님.
_ 「생활 속에서 드리는 나의 기도」중에서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9.27  (0) 2018.09.27
오늘의 기도(9.23)  (0) 2018.09.23
오늘의 기도(9.21)  (0) 2018.09.21
오늘의 기도(9.20)  (0) 2018.09.20
오늘의 기도(9.19)  (0) 2018.09.19
오늘의 기도(9.18)  (0) 2018.09.18

+ 종교 문제로 갈등을 겪는 가족을 위해

사랑으로 온 누리를 차지하시는 주님,
세상 만물을 통해 당신을 드러내시고
모든 사람 가운데 처소를 정하신 주님.
당신께서는 종교 안에서,
종교를 넘어서 저희에게 축복하시고 사랑을 보여주시나이다.

그러니 주님, 저희가 다투지 않고
다른 종교를 따라가는 식구들을 이해하도록 지혜를 주소서.
자신의 신앙을 강요하지 않고
오로지 사랑으로 일치하게 하소서.
사랑만이 가장 큰 가르침임을 알게 하시고
그 사랑 안에서 서로 격려하며
화목한 가정을 이루게 하소서.
_ 「생활 속에서 드리는 나의 기도」중에서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9.12)  (0) 2018.09.12
오늘의 기도(9.11)  (0) 2018.09.11
오늘의 기도(9.10)  (0) 2018.09.10
오늘의 기도(9.7)  (0) 2018.09.07
오늘의 기도(9.6)  (0) 2018.09.06
오늘의 기도(9.5)  (0) 2018.09.05

+ 비 내리는 날에

주님, 보소서,
당신의 눈물입니다.
먼지 앉은 저희 가슴을 쓸어내리는
당신의 눈물입니다.
저희 죄를 씻으시고
저희를 악에서 건져내소서.
저희 가슴이 당신 사랑에 젖어 생기를 되찾으리다.
저희 머리가 당신 생각에 잠겨
오롯이 반듯하게 되리다.
_ 한상봉,「생활 속에서 드리는 나의 기도」중에서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9.5)  (0) 2018.09.05
오늘의 기도(9.4)  (0) 2018.09.04
오늘의 기도(9.3)  (0) 2018.09.03
오늘의 기도(8.31)  (0) 2018.08.31
오늘의 기도(8.30)  (0) 2018.08.30
오늘의 기도(8.29)  (0) 2018.08.29

저희를 사랑으로 가르치시는 주님,
당신 숨결을 따라 아이들이 숨쉬게 하시고
당신을 떠나지 않게 하소서.
집에서 평화롭게 하시고
학교에서 편안하게 하소서.
배우고 익히는 데 지치지 않게 하시고
착하고 반듯하게 살아가도록
도우시고 이끌어 주소서.
친구들과 사이좋게 지내며
정겨운 우정을 나누게 하시고
서로서로 행복하게 하소서.
_ 한상봉, 「생활 속에서 드리는 나의 기도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8.24)  (0) 2018.08.24
오늘의 기도(8.23)  (0) 2018.08.23
오늘의 기도(8.22)  (0) 2018.08.22
오늘의 기도(8.21)  (0) 2018.08.21
오늘의 기도(8.20)  (0) 2018.08.20
오늘의 기도(8.17)  (0) 2018.08.17

+ 화가 날 때

주님, 당신의 온유한 손을 제 가슴에 얹어주소서.
제 화가 가라앉으리다.
주님, 당신 음성을 들려주소서.
거칠어진 제 목소리가 낮아지리다.
주님, 당신 얼굴을 보여주소서.
그늘진 제 낯빛이 편안해지리다.
주님, 당신 마음을 열어주소서.
어두웠던 제 마음이 다시 환해지리다.
당신 안에서 제가 다시 세상을 따뜻하게 안으리다.
저를 다스리소서.
_ 한상봉, 「생활 속에서 드리는 나의 기도 」중에서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8.6)  (0) 2018.08.06
오늘의 기도(8.3)  (0) 2018.08.03
오늘의 기도(8.2)  (0) 2018.08.02
오늘의 기도(8.1)  (0) 2018.08.01
오늘의 기도(7.31)  (0) 2018.07.31
오늘의 기도(7.30)  (0) 2018.07.30

사랑이 많으신 주님,
아이들을 당신께 맡기오니
이 아이들이 당신 그늘 아래서 쉬고
맘껏 뛰놀며 행복하게 하소서.
아이들의 얼굴에서 햇살이 부서지고
아이들의 걸음에서 신명이 돋게 하소서.
때로 넘어지고
무릎에 상처가 나더라도
이내 아물어 기쁘게 살아가게 하소서.
아이들의 건강한 삶을
기쁜 낯으로 반기게 하소서.
_ 「생활 속에서 드리는 나의 기도」중에서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7.11)  (0) 2018.07.11
오늘의 기도(7.10)  (0) 2018.07.10
오늘의 기도(7.9)  (0) 2018.07.09
오늘의 기도(7.6)  (0) 2018.07.06
오늘의 기도(7.5)  (0) 2018.07.05
오늘의 기도(7.4)  (0) 2018.07.04

주님, 당신께서도 그때 외로우셨나요?
집집마다 불빛이 새어 나오고
사람들이 밀려가고 밀려오는 거리에서
당신도 외롭고 쓸쓸하셨나요?
주변에 사랑하는 사람 많지만
정작 나를 사랑해 줄 그 한 사람 그리웠나요?
모든 이해관계를 넘어 사심 없이
진심으로 나를 사랑해 줄 그 한 사람 기다리셨나요?
세상을 위해 다 내어 주고도 외롭게 서 계셨을
당신을 생각하며 당신께 가려 합니다.
기다리고 그리워하던 그 한 사람 발견하려 합니다.
제 손을 이끌어 주시고 받아주소서,
나의 주님.
_ 「생활 속에서 드리는 나의 기도」중에서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7.9)  (0) 2018.07.09
오늘의 기도(7.6)  (0) 2018.07.06
오늘의 기도(7.5)  (0) 2018.07.05
오늘의 기도(7.4)  (0) 2018.07.04
오늘의 기도(7.3)  (0) 2018.07.03
오늘의 기도(7.2)  (0) 2018.07.02

주님, 제 부족한 사랑을 탓하소서.
제 입술이 저를 부끄럽게 하나이다.
허튼소리로 사람의 마음을 아프게 했나이다.
제 손이 저를 감추려 하나이다.
자비를 구하는 사람을 못 본 체 무시하고
주머니에서 손을 빼지 않았나이다.
제 귀가 저를 먹먹하게 내버려 두나이다.
애절하게 하소연하는 사람들의 말을
두 귀 꼭 막고 듣지 않았나이다.
제 어깨가 마음을 누르나이다.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을 거들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주님, 제게 주저하지 않는 적극적인 사랑을 심어주소서.
그래서 후회 없이 사랑하게 하소서.
당신의 입술이 되고 손이 되고 귀가 되고 어깨가 되어
사람들에게 기쁨을 주는 그런 사람이 되게 하소서.
_ 「생활 속에서 드리는 나의 기도」중에서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7.4)  (0) 2018.07.04
오늘의 기도(7.3)  (0) 2018.07.03
오늘의 기도(7.2)  (0) 2018.07.02
오늘의 기도(6.29)  (0) 2018.06.29
오늘의 기도(6.28)  (0) 2018.06.28
오늘의 기도(6.27)  (0) 2018.06.27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