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마다 삶의 모습은 달라도

멀고 가까운 지름길을 찾아

아기 예수님을 마중 갑니다.

마음의 키가 낮아지는 계절에

아무도 알아채지 못하는

희생과 겸손의 보라색 꽃

오늘도 길섶에 피었습니다.

빈 구유 곁에 조용히

눈송이처럼 소복이 쌓여갑니다.

등 하나 밝히고 기다리나이다.

어서 오소서.

_ 전영금 수녀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12.6)  (0) 2018.12.06
오늘의 기도(12.5)  (0) 2018.12.05
오늘의 기도(12.4)  (0) 2018.12.04
오늘의 기도(12.3)  (0) 2018.12.03
오늘의 기도(11.30)  (0) 2018.11.30
오늘의 기도(11.29)  (0) 2018.11.29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