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비로 내려앉은 꽃잎들이

땅 위에 별꽃처럼 환합니다.

떠나가고 없는 세월 호 아이들

물 속 응달에서 떠나간

작은 생명들이 되살아나는

4월의 오늘,

촘촘히 가시처럼 박힌 슬픔의

기억으로 그 이름 다시 불러봅니다.

웅기야, 빛나라, 다윤아...

간절한 마음으로 영원한 안식을

빌고 있습니다. 5년의 세월,

“고통의 언덕길을 걸어가는

엄마, 아빠 뒤 돌아 보지 마세요.

우린 모두 잘 있어요.”라고

천국에서 합창소리 들리는 것만 같아요.

십자가 곁에 서 계신 성모 마리아님,

병들고 아픔 가득한 세상, 저희 모두를

위로와 사랑으로 품어 주소서. 아멘.

_ 전영금 수녀

사진 : 바오로딸 콘텐츠

https://contents.pauline.or.kr/bbs/board.php?bo_table=old&wr_id=1382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4.18)  (0) 2019.04.18
오늘의 기도(4.17)  (0) 2019.04.17
오늘의 기도(4.16)  (0) 2019.04.16
오늘의 기도(4.15)  (0) 2019.04.15
오늘의 기도(4.12)  (0) 2019.04.12
오늘의 기도(4.11)  (0) 2019.04.11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