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장에는 어떻게도 만회할 수 없는

큰 손해 같은 병마의 삶 속에

치유의 힘을 베푸시는 주님,

육체가 약하졌을 때,

정신은 누구보다 강해질 수 있는

믿음의 힘으로 이 시련의 순간들 이겨내게 하소서.

간절한 마음 당신께 의탁하는 이들 꼭 기억하소서.

두 손 잡아 일으켜 걷게 하소서. 아멘.

_ 전영금 수녀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5.30)  (0) 2019.05.30
오늘의 기도(5.29)  (0) 2019.05.29
오늘의 기도(5.28)  (0) 2019.05.28
오늘의 기도(5.27)  (0) 2019.05.27
오늘의 기도(5.24)  (0) 2019.05.24
오늘의 기도(5.23)  (0) 2019.05.23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