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님, 모든 것 내어주고 조용히

남겨진 끝물이 되어

낮게 주저앉은 꽃나무와 채소들은

된서리 맞으며 거름이 되겠지요.

나뭇잎들도 제 뿌리 곁으로

여행을 떠나는 이 가을,

주님 당신을 닮은

또 한 번의 사랑입니다.

새 생명을 위해 아픔을

견뎌낼 줄 아는 사랑입니다.

_ 전영금 수녀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10.15)  (0) 2019.10.15
오늘의 기도(10.14)  (0) 2019.10.14
오늘의 기도(10.11)  (0) 2019.10.11
오늘의 기도(10.10)  (0) 2019.10.10
오늘의 기도(10.8)  (0) 2019.10.08
오늘의 기도(10.7)  (0) 2019.10.07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