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 그리움으로

기다린 분이시여 어서 오소서.

세상 고통의 그림자 밟고

빛 뿌리며 오소서.

저희가 만든 십자로 따라 걸으며

날마다 여위어 가는 사람들

그 마음 길 채우며 오소서.

사랑하는 님이시여.

_ 전영금 수녀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12.10)  (0) 2019.12.10
오늘의 기도(12.9)  (0) 2019.12.09
오늘의 기도(12.6)  (0) 2019.12.06
오늘의 기도(12.5)  (0) 2019.12.05
오늘의 기도(12.4)  (0) 2019.12.04
오늘의 기도(12.3)  (0) 2019.12.03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