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슨 말을 먼저 말씀드려야 할지

얼른 떠오르지 않습니다.

복잡한 이 상황, 두렵고 답답한 일들

당신이 모르실리 없으십니다.

주님, 메마른 영혼, 병들게 하는

정신의 바이러스부터 치유하소서.

봄비처럼 촉촉이

당신 영으로 씻어주소서.

환한 꽃처럼 다시 피어나

웃게 하소서. 아멘.

_ 전영금 수녀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2.27)  (0) 2020.02.27
오늘의 기도(2.26)  (0) 2020.02.26
오늘의 기도(2.25)  (0) 2020.02.25
오늘의 기도(2.24)  (0) 2020.02.24
오늘의 기도(2.21)  (0) 2020.02.21
오늘의 기도(2.20)  (0) 2020.02.20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