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은 온통 혼돈의 세상,

모두를 삼킬 것만 같습니다.

이럴 땐 어떻게 해야 하나요?

물음 표 속에 갇혀

성모님 당신만을 바라봅니다.

침묵의 기도로 두 손 모으고

하늘의 지혜를 길어내신 당신은

십자가 고통을 고스란히

견뎌내시며 그 사랑과 믿음을

닮으라 하시니

저희의 수많은 걱정과 두려움을

당신 발 앞에 내려놓습니다.

천주의 성모마리아님,

이제와 저희 죽을 때에

저희 죄인들을 위해

빌어주소서. 아멘.

_ 전영금 수녀

'오늘의 기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기도(2.25)  (0) 2020.02.25
오늘의 기도(2.24)  (0) 2020.02.24
오늘의 기도(2.21)  (0) 2020.02.21
오늘의 기도(2.20)  (0) 2020.02.20
오늘의 기도(2.19)  (0) 2020.02.19
오늘의 기도(2.18)  (0) 2020.02.18

+ Recent posts